2022 한국 휠체어농구리그 개막

중앙일보

입력

2022 한국 휠체어농구리그가 제주도에서 막을 연다.

디펜딩챔피언 코웨이(전 서울시청)와 제주삼다수가 17일 오후 2시15분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휠체어농구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엔 디펜딩 챔피언 코웨이를 비롯해 제주삼다수, 무궁화전자, 대구시청, 고양홀트, 춘천시장애인체육회 총 6개팀이 출전한다.

9월18일까지 3라운드에 걸쳐 정규리그 총 45경기를 치르고, 12월2일부터 플레이오프에 들어간다. 정규리그 2위와 3위가 3전2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승자는 정규리그 1위와 12월9일부터 챔피언결정전(3전2선승제)을 갖는다.

정규리그는 제주 한라체육관, 수원 칠보체육관, 고양 홀트종합체육관, 대구 시민체육관,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리고,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은 각각 제주 구좌체육관,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벌어진다.

이번 시즌엔 서울시청을 인수해 창단한 코웨이가 눈길을 끈다. 코웨이는 임찬규 단장과 김영무 감독, 주장 양동길과 2021시즌 MVP 오동석 등 3연패를 달성한 서울시청 멤버들을 그대로 승계했다.

주축 선수들의 이적도 있었다. 서울시청(현 코웨이)에서 활약한 이윤주가 춘천시장애인체육회로 이적했고, 제주삼다수의 김호용은 코웨이, 고양홀트의 공대영이 제주삼다수로 각각 이적했다.

고양파이브휠스, 대전광역시, 울산광역시, 춘천스마일 등 4개 휠체어농구단이 출전해 6경기를 치른는 2부 리그도 함께 열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