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도레이, 헝가리 분리막 합작사 출범…유럽 공략 시동

중앙일보

입력 2022.06.16 19:14

지난해 10월 LG화학과 도레이가 헝가리 분리막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 LG화학]

지난해 10월 LG화학과 도레이가 헝가리 분리막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 LG화학]

LG화학이 일본 '도레이'(Toray)와 헝가리 분리막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본격적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화학은 16일 헝가리 합작법인 'LG 도레이 헝가리 배터리 분리막'에 대한 기업결합 신고와 인허가, 자본금 납입 등이 완료돼 합작사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50대 50의 지분 비율로 설립된 합작법인은 양사 공동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이유민 LG화학 유럽사업추진 태스크포스팀(TFT)장과 요시무라 이쿠오(Yoshimura Ikuo) 도레이 헝가리 법인장이 공동으로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양사는 지난해 10월 배터리 소재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분리막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고, 2028년까지 총 1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헝가리 북서부 뉠게주우이팔루(Nyergesujfalu)시에 설립된 합작법인은 2028년까지 연간 8억㎡ 이상의 분리막 생산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헝가리에서 생산된 분리막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있는 LG에너지솔루션 공장과 유럽 배터리 기업 등에 공급된다.

LG화학은 이번 합작법인을 포함해 국내외 생산설비 확충을 통해 2028년 연간 15억㎡ 규모의 글로벌 분리막 공급 능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은 "차별화된 제품 및 공정 기술로 분리막 사업의 탄탄한 경쟁 우위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고객 가치와 사업 역량 극대화를 통해 급성장하는 유럽·북미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