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피습 여배우는 OOO" 실명 밝히고 집까지 찾아간 가세연

중앙일보

입력 2022.06.16 18:36

업데이트 2022.06.16 20:33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남편에게 흉기로 피습된 40대 여배우의 실명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지난 15일 유튜브를 통해 피해 여배우 A 씨의 실명과 자택의 외관을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김세의씨.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김세의씨. 연합뉴스

해당 영상에는 피해자의 실명과 자택을 공개한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이 댓글로 달리고 있다. 실명 공개를 반기는 의견과 피해자가 공개를 원치 않고 있다는 의견 등이 나오고 있다.

김씨는 피습 과정을 설명하고, 인근에 사는 주민과 인터뷰도 했다. 영상 뒷부분에는 자막을 통해 피해 여배우의 쾌유를 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밤 남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용산 이태원의 자택 앞에서 아내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