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저 쥴리 아닌거 알죠"…이말에 윤호중 '잇몸 웃음' 터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러면 제가 쥴리 아닌 거 알고 계시겠네요, 아직도 제가 쥴리라고 생각하시나요?"

지난달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만찬에서 김건희 여사와 윤호중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환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지난달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만찬에서 김건희 여사와 윤호중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환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이같은 발언에, 대통령취임식 귀빈만찬에 참석했던 윤호중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잇몸 웃음'을 보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방송된 MBC라디오 '뉴스하이킥'에서 책『우리가 촛불이다』저자 장윤선씨는 지난달 10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귀빈만찬 뒷 얘기를 소개했다.

당시 김 여사가 윤 전 위원장에게 "윤 대통령과 윤 전 위원장이 파평윤씨 종친이고, 시아버님과 항렬이 같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는 게 언론 등을 통해 공개된 대화내용이다.

장씨는 "김 여사 얘기를 듣고 윤 전 위원장이 '사실 내 지역구에 어머님 친척이 장사하고 계신다, 내가 이분을 더 잘 알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며 "그랬더니 김 여사가 대뜸 '그러면 제가 쥴리 아닌 거 알고 계시겠네요, 아직도 제가 쥴리라고 생각하시나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위원장이 너무 당황해서 '제가 그렇게 말씀드린 적이 없는데' 이러면서 머쓱하게 웃었던 장면이 촬영돼 당원들한테 퍼졌다"며 "우선 본인(윤 전 위원장) 판단에는 장소가 대통령 취임기념 귀빈만찬장이었고 초면인데 '영부인이 대뜸 쥴리 이말씀을 하시니까 너무 당혹스러웠다'는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잇몸웃음)사진 공개할 때도 대통령실에서 당연히 미리 언질이 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얘기도 없었다고 한다"며 "일격을 당한 것이다. 얼마나 시끄러웠느냐. 이 사진 때문에 '김건희 여사를 만나니 그렇게 좋더냐'며 비난성 댓글들이 폭주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김 여사께서도 처음 이렇게 귀빈들을 만나는 자리였을 텐데 그 자리에서 거침없이 이제 쥴리라는 얘기가 나왔다. 두 분이 만찬장의 라운드 테이블 있는 자리에서 그냥 서서 하신 얘기"라며 "기자들도 사진을 찍고 있었고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당혹스러운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귀빈만찬 뒤 윤 전 위원장의 '잇몸웃음' 사진이 공개되자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강성 민주당 지지층은 윤 위원장의 페이스북 등에 몰려가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낮에는 민주당, 밤에는 국민의적. 아주 좋아 죽는다" "남자 새색시가 저런모습일까. 역겨움이 하늘을 찌른다" "윤호중씨 헤벌쭉 좋아죽는 모습, 민주당 비대위 망신이다" "정권을 내주고도 시시덕거리는 게 비대위원장이냐" 등 댓글이 달렸다.

당시 윤 전 위원장 측은 "당원들의 마음은 이해한다"면서도 "외빈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수는 없고, 내내 웃고 있던 것도 아닌데 그 순간이 포착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