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 확 몰린 LA·방콕 노선…아시아나 '하늘 위 호텔' 띄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15 09:38

업데이트 2022.06.15 10:22

아시아나항공 A380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A380 여객기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으로 늘어난 해외여행 수요에 대응해 '하늘 위 호텔'로 불리는 초대형 여객기 A380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태국 방콕 노선에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천~방콕 노선에는 이달 25일부터 10월 29일까지 주 7회, 인천~LA 노선은 7월 23일부터 10월 29일까지 주 3회(월, 수, 토) A380을 운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두 노선은 코로나19 입국 규제가 해제된 뒤 이용객이 급격히 늘어난 곳이다.

두 노선의 5월 탑승률은 90%에 달했고, LA 노선의 경우 하루 3회 운항할 정도로 수요가 몰렸다는 것이다.

이번 A380투입으로 좌석난도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A380은 비즈니스 클래스 78석을 포함해 495석을 갖췄다.

방콕 노선은 기존 A330(298석)보다 197석이, LA 노선의 경우 기존 A350(311석)보다 184석이 각각 늘어난다. 주간 기준으로 방콕 노선엔 1379석, LA 노선엔 552석이 더 공급된다고 아시아나항공은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A380 운항을 기념해 특가 및 마일리지 적립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억눌린 해외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인기 노선에 좌석난이 있었다"며 "최고급 시설을 갖춘 A380 운항으로 고객 경험 향상과 함께 좌석 공급 확대로 예약 편의가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