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김건희의 권양숙 예방이 사적활동? 공사 구분 못 하는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6.15 05:59

업데이트 2022.06.15 06:37

김건희 여사가 1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1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것이 '사적활동'이라고 설명한 여권에 대해 "공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쓴소리했다.

최 전 수석은 14일 밤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그냥 어디 장에 가서 마트 보고 물건 사고 이런 걸 안 보이게 조용히 하면 그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그런데 (봉하마을 방문은) 대통령의 부인으로서 '내조'를 하겠다고 한건데, 대통령 영부인의 활동이라는 것은 공적인 영역"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13일 김건희 여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그러나 이 일정에 자신이 운영했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출신의 충남대 무용학과 교수 등 사적 인물을 동행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최 전 수석은 "외국인들 접견하고 외국 대사 만나고, 또 전직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 만나고 이런 것을 그냥 일개인 김건희 여사의 사적인 활동으로 볼 수 있느냐"며 "그건 영부인의 공적인 활동으로 보여지는 것인데, 시스템은 전혀 공적이지 않으니 그게 굉장히 위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봉하마을 방문이) 사적 차원이라고 얘기하기도 어렵고, 형식적인 면에선 공적 활동 같은데 아닌 것도 같고 목적과 형식이 전부 맞지를 않다"며 "비공개라고 해놓고 또 공개를 하고, 동반한 분 중에는 공적인 영역에서 수행 한 것이 아니라 대학 교수라는 분이 같이 가는 등 뒤죽박죽이 돼 '안 가니만 못 했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최 전 수석은 또 김건희 여사의 활동을 공적으로 뒷받침할 제2부속실 부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2부속실 폐지는 정말로 즉자적으로 나온 것"이라며 "대통령 후보 시절에 김건희 여사의 여러 가지 의혹이 나오며 소위 '김건희 리스크'라는 말이 생기니, (윤 대통령이) 제2부속실을 없애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가 '나는 부족하고 그냥 내조만 하겠다'며 기자회견도 했지만, 그때하고 지금하고 말도 행동도 위치도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제2부속실을 부활하든지, 아니면 대통령 부속실에서 영부인 문제에 대해 담당하는 등 공적인 시스템으로 관리되야하는 문제"라며 "그렇게 안 하려면 영부인의 역할이나 공적 활동을 아예 안하고 그냥 댁에만 계셔야 한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또한 "더 우려스러운 것이 민정수석실을 없앤 것"이라며 "친인척 관리는 어디서 하냐, 이런 게 다 불투명하다. 지금 만약에 영부인을 포함해 친인척 관리 담당이 없다면 그건 더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