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권혁재의 사람사진

BTS도 선택한 그 장신구/ K디자인 지평 넓힌 디자이너 홍장혁

중앙일보

입력 2022.06.15 00:20

지면보기

종합 26면

권혁재 기자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권혁재의 사람사진/ 디자이너 홍장혁

권혁재의 사람사진/ 디자이너 홍장혁

지난 10일 방탄소년단이 9년간의 역사를 담은 앨범 ‘Proof’를 냈다.

방탄소년단의 'PROOF' 앨범 콘셉트 사진. 사진 속 방탄소년단은 홍장혁 디자이너의 Tikoonz를 착용하고 있다. Tikoonz로 방탄소년단을 스타일링한 김영진 스타일리스트는 “좋은 스타일링을 하기 위해서는 디테일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 요소를살리기위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들인 Tikoonz를 접목하여 스타일링할 수 있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방탄소년단의 'PROOF' 앨범 콘셉트 사진. 사진 속 방탄소년단은 홍장혁 디자이너의 Tikoonz를 착용하고 있다. Tikoonz로 방탄소년단을 스타일링한 김영진 스타일리스트는 “좋은 스타일링을 하기 위해서는 디테일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 요소를살리기위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들인 Tikoonz를 접목하여 스타일링할 수 있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그들이 앨범 발매 소식을 알리며 공개한 콘셉트 사진에 눈길이 갔다. 정확히 말하면 사진 속 그들이 착용한 장신구에 눈길이 간 게다. 방탄소년단의 역사를 담은 콘셉트 사진에 사용된 장신구니 말이다.

그 장신구를 만든 홍장혁 디자이너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사실 그를 만나기 전 사전 취재를 했지만 알려진 게 거의 없었다. 다만 그가 만든 제품인 ‘Tikoonz’ 홈페이지에서 블랙핑크, NCT, 트와이스, 슈퍼엠, 에스파, 엑소 등이 착용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여기에다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을 내며 ‘Tikoonz’를 착용한 터였다.

에스파의 카리나가 착용한 반지에도 강강술래 형상이 들어있다. 이를 스타일링한 김욱 스타일리스트는 ″힙한 스타일부터 걸리쉬하면서 화려한 스타일까지 모두 포용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다른 제품과 믹스 매치도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라고 했다.'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에스파의 카리나가 착용한 반지에도 강강술래 형상이 들어있다. 이를 스타일링한 김욱 스타일리스트는 ″힙한 스타일부터 걸리쉬하면서 화려한 스타일까지 모두 포용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다른 제품과 믹스 매치도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라고 했다.'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사실로 보자면 그는 대중보다 연예계에 더 알려진 디자이너였다. 그의 이력이 알려진 바 없기에 디자이너가 된 과정을 물었다.

“서울에서 고등학교 다닐 때 워낙 놀기좋아했습니다. 너무 심하니 부모님들이 저를 데리고 토론토에 이민 갔습니다. 거기서도 흑인 친구들을 사귀면서 놀았죠. 그래서 다시 밴쿠버로 갔고요. 밴쿠버에서도 흑인 친구들과 어울려 논 건 마찬가지였죠. 그중 영화 하는 친구를 따라서 영화 일을 하며 영화 학교에 다녔죠. 학교는 금세 그만두었지만, 영화에 생긴 관심으로 사진·음악·미술 공부를 했습니다. 어느 날부터 영화에 쓸 소품으로 제가 만든 장신구와 옷이 관심을 끌기 시작했습니다. 그 바람에 제가 캐나다에서 ‘Tikoonz’ 라는 브랜드를 창업하게 된 겁니다. 힙합을 하는 친구들이 주 고객이 되었는데요. 어릴 때 논 친구들이 큰 도움이 되었죠. 결국 함께 논 친구들의 인연이 세계적 스타인 마에스트로 프레쉬 웨스(Maestro Fresh Wes), 드레이크(Drake), 디렉터 엑스(Director X)까지 이어졌습니다.”
홍장혁 디자이너와 오랜 인연으로 마에스트로 프레쉬 웨스(Maestro Fresh Wes)는 종종 타이쿤즈 의상과 모자를 쓰고 SNS에 등장한다. 그는 드레이크(Drake), 디렉터 엑스(Director X), 카디날 오피셜( Cardinal Offishall), 더 위켄드(The Weeknd)를 탄생시킨 주역이라 하여 'God Father'라고 불린다. 사진 Tikoonz 제공

홍장혁 디자이너와 오랜 인연으로 마에스트로 프레쉬 웨스(Maestro Fresh Wes)는 종종 타이쿤즈 의상과 모자를 쓰고 SNS에 등장한다. 그는 드레이크(Drake), 디렉터 엑스(Director X), 카디날 오피셜( Cardinal Offishall), 더 위켄드(The Weeknd)를 탄생시킨 주역이라 하여 'God Father'라고 불린다. 사진 Tikoonz 제공

이런 힙합 아티스트와 함께하면서도 그의 디자인 핵심은 독특하게도 ‘강강술래’였다.

홍장혁 디자이너가 만든 왕관엔 '강강술래' 형상이 들어있다. 이렇듯 그의 디자인엔 'K 컬쳐'가 녹아들어 있다.

홍장혁 디자이너가 만든 왕관엔 '강강술래' 형상이 들어있다. 이렇듯 그의 디자인엔 'K 컬쳐'가 녹아들어 있다.

“‘강강술래’ 형상을 왕관 주얼리로 만들고 팔찌·반지·목걸이 등에도 접목했습니다. 이렇듯 제 디자인엔 우리 문화 즉 ‘K 컬쳐’가 녹아들어 있습니다.”
홍장혁 디자이너의 TIKOONZ 제품을 착용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홍장혁 디자이너의 TIKOONZ 제품을 착용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방탄소년단이 그랬듯 홍장혁의 디자인 바탕엔 ‘K 컬쳐’가 있다는 얘기였다.

홍장혁 디자이너는 자신이 좋은 학교에 다니지 않았으며 흑인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만 했다고 고백했다. 그렇지만 모두의 길이 아닌 자신의 길을 찾았으며, 나아가 패션과 문화에 K 컬쳐를 녹여 패션계에 ‘NEXT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장혁 디자이너는 자신이 좋은 학교에 다니지 않았으며 흑인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만 했다고 고백했다. 그렇지만 모두의 길이 아닌 자신의 길을 찾았으며, 나아가 패션과 문화에 K 컬쳐를 녹여 패션계에 ‘NEXT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