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 트집, 민주당은 사생팬? 이러면 예수도 유죄"

중앙일보

입력 2022.06.14 22:47

업데이트 2022.06.15 18:2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지인대동'을 야권이 논란으로 확산시키는 데 대해 "뭐 이걸 가지고 트집을 잡는지 모르겠다"며 "이런 사소한 것들은 그만 접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14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야권이) 거의 무슨 사생팬처럼 이런 트리비아(사람들이 알고 싶어 하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자꾸 정치문제화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흠을 잡을 데가 좀 마땅치 않으니까 (김 여사가) 약한 고리라고 여기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尹 흠잡을 데 없어, 김 여사 '약한고리' 여기는듯" 

그러면서 "이번에도 처음에 '(동행인이) 무속인이다, 무당이다' 이렇게 공격했다가 아니라 그러니까, 이제 '공식·비공식' 이렇게 (공격)하는 것"이라며 "공식적인 자리에 비공식적으로 사인에게 도움을 받는 것이 왜 나쁜지 모르겠다. 이해가 잘 안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다. 그 뒤로 동행한 김모 전 코바나컨텐츠 전무와 현재 대통령실 소속인 코바나 출신 유모·정모씨의 모습이 보인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다. 그 뒤로 동행한 김모 전 코바나컨텐츠 전무와 현재 대통령실 소속인 코바나 출신 유모·정모씨의 모습이 보인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비선→최순실 프레임…그런식이면 예수도 유죄" 

이어 "(야권이) 이런 식으로 자꾸 사소한 나쁜 이미지를 뒤집어씌우려는 전략"이라며 "이것이 더불어민주당을 망쳤다. 지지층에 도움이 안된다. '다스는 누구꺼입니까' 묻다가 결국 이명박한테 갔고, '생태탕' 하다가 오세훈한테 갔고, 이번에 또 건진법사 타령하다가 (정권이) 넘어갔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크게 잘못된 것을 지적해야하는데, 그냥 자기 도와줄 사람 데리고 간 거에서 국가 운영까지 (이슈가 넘어)가버렸다"며 "어떻게 할건지 너무 뻔하다. 그다음에 '비선실세', 그다음에 '최순실' 프레임이 너무 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걸 가지고 따져서 의미를 부여하는 식이면 결국 예수 그리스도도 무면허의료행위와 불법주조행위로 집어넣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숙 약한고리였으면 온갖 트집 잡혔을 것"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전 열린민주당(더불어민주당과 합당) 대변인은 "문재인 전 대통령도 산책 다니고 가게에 가서 물건 사고 했는데 언론을 안 끌고 다녔다. 김건희·윤석열 부부는 언론을 끌고 다닌다는 것만 차이가 있다"며 "김정숙 여사도 그 당시 청와대 있을 때 앞에 있는 마트에 가서 물건을 사 날랐지만 언론이나 사적인 인맥을 동원해서 배포하지 않은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김정숙 여사도 만약에 약한 고리로 찍혔으면 온갖 트집을 다 잡는다"며 "수퍼마켓에 가서 나올 때까지, 내가 볼 때는 트집 잡으려면 10개는 잡을 수가 있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