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휴업? 그럼 다른 마트 가지" 시장은 16%만 갔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14 16:01

업데이트 2022.06.14 16:04

소비자 10명 중 7명은 대형마트의 영업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지난 3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계산대 모습. 연합뉴스

지난 3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계산대 모습. 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최근 1년 이내 대형마트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설문한 '대형마트 영업규제 10년,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2년 이후 대형마트는 월 2회 의무휴업을 해야 하고,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영업할 수 없다.

설문 응답자의 67.8%는 대형마트 영업규제에 대해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현행 유지'와 '규제 강화' 응답은 각각 29.3%와 2.9%였다.

바람직한 규제 완화 방식으로는 '지역 특성을 고려한 의무휴업 시행'(29.6%),  '규제 폐지'(27.5%),  '의무휴업일수 축소'(10.7%) 등을 꼽았다.

대형마트의 영업규제가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에 효과 있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약 절반(48.5%)은 '효과가 없었다'고 답했다. '효과 있었다'는 응답은 34.0%, '모름'은 17.5%였다.

'효과가 없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이유로 '대형마트 규제에도 전통시장·골목상권이 살아나지 않아서'(70.1% 중복응답), '의무휴업일에 구매수요가 전통시장·골목상권이 아닌 다른 채널로 옮겨가서'(53.6%), '소비자 이용만 불편해져서'(44.3%) 등을 들었다.

평소 이용하던 대형마트가 의무 휴업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소비자들은 주로 '대형마트가 아닌 다른 채널을 이용'(49.4%)하거나 '문 여는 날에 대형마트를 방문'(33.5%)한다고 답했다.

대형마트 휴업 때 이용하는 곳으론 중규모 슈퍼마켓·식자재마트(52.2%), 온라인 쇼핑(24.5%), 동네 슈퍼마켓·마트(20.6%) 등을 꼽았다.  '당일 전통시장에서 장을 본다'는 답변은 16.2%였다.

설문 결과 대형마트 이용자의 절반가량(47.9%)은  '최근 1년간 전통시장을 한 번도 이용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온라인유통 확대, MZ세대 부상 등으로 유통시장 환경은 10년 전과 비교해 크게 바뀐 만큼 소비 트렌드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유통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