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지배구조 핵심지표' 준수율 60%…전년보다 낮아져

중앙일보

입력 2022.06.12 13:50

2021년 지배구조 보고서의 핵심지표별 준수 현황. [제공 리더스인덱스]

2021년 지배구조 보고서의 핵심지표별 준수 현황. [제공 리더스인덱스]

12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지배구조 보고서'를 의무 제출하는 기업 313곳(금융사 제외)의 '2021 사업연도 지배구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배구조 핵심지표 15개에 대한 평균 준수율은 60.7%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치는 2020년의 준수율(63.1%)보다 2.4%포인트 떨어진 수준이다. 기업 지배구조 보고서는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시장 규율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된 의무공시제도다. 자산 총액 1조원 이상인 상장사는 금융당국이 주주·이사회·감사기구 등 지배구조에 대해 권고한 지배구조 핵심지표 15개 항목의 준수 여부를 보고서로 매년 공시해야 한다.

항목별로 보면 감사기구에 대한 항목은 준순율이 높은 편이나 이사회 항목의 준수율은 낮았다. 경영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내부감사기구 설치(99%), 6년 초과 장기 재직 사외이사 부재(98%), 내부감사기구 내 회계 전문가 참여(93%) 등은 준수율이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액주주의 이사 선임 의결권을 강화하는 '집중투표제' 채택률은 4%에 그쳤다. 조사대상 313개 기업 중 집중투표제를 채택한 기업은 포스코 홀딩스와 KT, SK텔레콤, SK스퀘어 등 11곳이었다.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 분리(21%), 주주총회 4주 전 소집 공고(26%), 최고경영자 승계 정책 마련(35%), 연 1회 이상 배당정책 및 배당 계획 통지(47%) 항목 등을 준수한 기업도 조사 대상의 절반에 못 미쳤다.

조사 결과 포스코홀딩스는 지배구조 핵심지표 15개 항목을 모두 준수한 유일한 기업이었다. 네이버, SK텔레콤, KT&G, LG이노텍, SK스퀘어, 한국가스공사는 15개 항목 중 14개, 삼성전자는 15개 항목 중 집중투표제, 내부감사부서 설치 등 2개 항목을 제외한 13개를 준수하고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