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야식' 치맥이 부담스럽다…가장 많이 오른 외식 1위

중앙일보

입력 2022.06.12 12:37

업데이트 2022.06.12 12:39

치킨. [사진 셔터스톡]

치킨. [사진 셔터스톡]

올해 들어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외식 품목은 치킨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킨, 자장면, 떡볶이 등 서민들이 즐겨 먹어 ‘한국인의 소울 푸드’로 꼽힐 수 있는 외식품목의 가격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1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지수는 지난해 12월보다 4.2% 올라 전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3.4%)을 웃돌았다.

39개 외식 품목 가격이 모두 지난해 말보다 올랐다. 특히 치킨(6.6%)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자장면(6.3%), 떡볶이(6.0%), 칼국수(5.8%), 짬뽕(5.6%) 등의 순이었다.

김밥(5.5%), 라면·커피(각 5.2%), 볶음밥(5.0%), 소주·맥주(각 4.9%), 스테이크(4.8%), 된장찌개 백반·해장국·탕수육(각 4.7%), 김치찌개 백반·햄버거(각 4.5%), 냉면·돈가스·피자·도시락(각 4.4%) 등도 많이 올랐다.

현재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의 대표 메뉴(프라이드치킨) 가격은 1마리당 1만6000∼2만원 수준이다.

BBQ, BHC, 교촌치킨, 네네치킨, 굽네치킨, 멕시카나, 또래오래, 지코바 등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는 지난해 말 또는 올해 들어 치킨 가격을 마리당 1000∼2000원씩 올렸다. 원재료인 닭고기, 튀김가루, 식용유 등의 가격 강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에 납품되는 10호 닭고기 평균 거래가격(염지비·절단비·포장비·부가가치세 등 미포함)은 지난해 12월 2983원에서 지난달 3518원으로 17.9% 올랐다.

외식 물가는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 등 원재료 가격 상승분이 누적되고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소비가 회복되면서 가파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각국의 원자재·식량 수출 제한 조치 또한 원재료 물가 상승을 한층 더 자극하는 요인이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포털인 참가격에 따르면 자장면 가격(서울 기준)은 지난해 12월 5692원에서 지난달 6223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칼국수는 7615원에서 8269원으로, 김밥은 2731원에서 2908원으로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