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처방·치료 원스톱 진료센터, 5000곳 이상 확보한다

중앙선데이

입력 2022.06.11 00:20

지면보기

792호 14면

내달부터 전국 5000곳의 동네 병·의원이  ‘호흡기환자진료센터’란 이름을 달고 코로나19 진단과 치료 등을 담당하게 된다. 한곳에서 코로나19 검사 후 약 처방을 받고 재택 치료 중 필요하면 대면 진료도 받을 수 있다. ‘롱코비드(코로나19 후유증)’에 대한 치료 가이드라인도 내년 상반기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환자의 일반의료체계 내 진료방안,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운영계획,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현재 호흡기전담클리닉과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등으로 분산된 코로나19 관련 의료기관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일한다. 지금은 호흡기전담클리닉이나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치료제를 처방받아 재택 치료한다. 이런 기관은 대부분 대면 진료를 하지 않아 환자가 재택 치료 중 필요하면 별도의 외래진료센터 등을 찾아야 한다.

이에 따라 당국은 호흡기환자진료센터 가운데 검사와 처방, 진료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을 최소 5000개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검사와 처방, 비대면 진료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곳은 4000여 개소 정도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원스톱 기관으로 자동 전환되고, 대면 진료를 하지 않던 의료기관들을 설득해 참여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입원체계도 일상의료체계에 한발 가까워진다. 그동안 경증 환자의 경우 외래진료센터나 거점전담병원, 응급실을 거쳐 입원해야 했는데 앞으로는 동네 병·의원의 진단에 따라 일반 격리병상으로 자율 입원할 수 있다. 단, 고위험군은 패스트트랙에 따라 병상 배정반을 통해 입원할 수 있다. 중증 환자의 경우 보건소나 지자체 배정 절차에 따라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에 입원하는 체계가 여전히 유지된다.

정부는 또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를 신설해 이달 중 첫 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롱코비드 원인과 증상 등을 분석하기 위해 하반기 대규모 조사에 착수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치료 가이드라인을 낼 계획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대본 모두 발언에서 “그동안 많은 분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경험하고 계시지만,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는 미흡했다”라며 “정부는 대규모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