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정진석 설전에…오세훈 "공개적 충돌 우려하는 입장"

중앙일보

입력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이준석 대표와 정진석 의원이 당 혁신위원회 운영 방향 등을 둘러싸고 격한 설전을 벌인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오 시장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지금 공개적으로 (충돌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정당이라는 게 원래 속성상 여러 노선 투쟁도 있을 수 있고 입장차 때문에 늘 갈등적인 양상을 보이는 때가 자주 있는데, 이번에도 보다 바람직한 방향으로 논쟁이 승화되는 모습을 국민도 보고 싶어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지금 이뤄지는 논쟁이 보다 발전적으로 정리돼서 당이 지방선거 승리 후에 보다 더 원숙해지고 성숙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 대표와 정 의원이 다음 총선 공천권을 놓고 벌써 당권 경쟁을 벌이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서 "그렇게 보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신정부 출범 직후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성공한 정부를 만들어야 하겠다는 방법론의 차이일 뿐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특강을 한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임대주택에 못사는 사람들이 많고 그래서 정신질환자가 나오면서 사회 문제가 되기 때문에 방치할 수 없다"고 말해 '임대주택 비하 발언'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적절치 못한 사례 인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의 실언 파동은 진의를 깊이 들여다보면 사실 표현상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그 바탕에는 '그분들께 어떻게든 다양한 도움을 드리자', '많이 보듬고 챙겨드리는 정책을 펴자'는 취지의 말씀"이라면서도 "그런 과정에서 나온 적절치 못한 비유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말씀에 담긴 깊은 메시지에 초점을 맞춰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 시장은 이날 워크숍에 대해 "오늘 자리는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대표 공약으로, 기본적인 당의 입장으로 발표한 '약자와의 동행'이 얼마나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지 당선자들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였다는 데 의미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많은 분이 약자와의 동행이 선거를 앞두고 나온 전략적 공약 정도로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것이 앞으로 국민의힘의 지방자치 바탕을 이루고 가장 중요한 기본 원칙이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