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리 갱도 ‘재개방’ 의미는…김정은 '핵 버튼' 결단만 남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07 16:59

업데이트 2022.06.07 17:42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7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징후가 점차 뚜렷해지는 등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년 9개월 만에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기폭 장치 실험, 갱도 재개방 등 지금까지 가시적으로 드러난 징후를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북한의 핵실험 준비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단서가 나온다.

북한이 2018년 5월 폭파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가운데 '3번 갱도'(붉은색 원)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사진은 2018년 5월 24일 외신을 초청해 갱도를 폭파할 당시 북한이 공개한 갱도 지도. 연합뉴스

북한이 2018년 5월 폭파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가운데 '3번 갱도'(붉은색 원)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사진은 2018년 5월 24일 외신을 초청해 갱도를 폭파할 당시 북한이 공개한 갱도 지도. 연합뉴스

갱도에 장비, 인력 드나드는 듯

우선 북한은 올해 초 시작한 풍계리 만탑산 인근 핵실험장의 남쪽 3번 갱도의 복구를 마쳤다는 게 한·미 정보당국의 판단이다.

이에 더해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6일 열린 IAEA 이사회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 중 하나가 재개방된 징후를 포착했다”며 “이는 핵실험을 위한 준비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우라늄 농축 공장과 플루토늄 재처리를 위한 5메가와트(㎿e) 원자로를 꾸준히 가동하며 핵 활동을 계속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2018년 5월 25일 폭파 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휘소 모습. 연합뉴스

2018년 5월 25일 폭파 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휘소 모습.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그로시 총장의 ‘풍계리 갱도 재개방’ 발언을 북한이 갱도에 차량, 장비 등의 투입을 시작했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인력이 드나들며 갱도 내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단계라는 뜻이다. 전봉근 국립외교원 교수는 “새로운 출입구에서 활동이 있다는 것은 북한이 핵실험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준비하기 위한 핵 기폭 장치 실험을 하는 것이 탐지됐다”고 밝혔다. 갱도 재개방은 이런 기술적 준비를 마치고 핵실험 관련 장비를 핵실험장에 반입·설치하는 최종 준비 단계로 넘어갔다는 뜻일 수 있는 셈이다.

준비는 모두 끝난 듯

핵실험 직전 마지막 단계에선 통상 폭발의 위력 등을 측정하는 각종 계측 장비와 지상 통제소 간 ‘케이블 연결’, 콘크리트와 자갈 등으로 갱도의 입구를 채우는 ‘되메우기’ 작업을 진행한다. 다만 갱도 재개방이 이런 막바지 작업까지 진행 중이란 뜻인지는 확실치 않다. 이런 활동은 위성사진 등으로는 식별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2016년 3월 핵탄두 소형화 성공을 주장하며 공개한 기폭장치 추정 물체의 모습.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2016년 3월 핵탄두 소형화 성공을 주장하며 공개한 기폭장치 추정 물체의 모습. 노동신문=뉴스1

그럼에도 현재까지 포착된 정황만으로도 사실상 이제 김정은의 결단만 남은 상황으로 해석하기에 충분하다. 이제부터는 북한이 구체적인 핵실험 시점을 예고하지 않는 이상 핵실험을 진행한 뒤 탐지한 인공 지진파로 확인하는 수순이 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김정은의 '택일'에는 기술적 준비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 홍석훈 창원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북한의 기존 핵실험 패턴을 보면 기술적인 완성도를 중시했다”며 “김정은이 지난해 8차 당대회에서 제시한 소형화·경량화를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완성된다면 언제든 핵실험을 감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부 상황 변수 될까

코로나19 확산세 등 북한 내부의 상황이 핵실험 시기 등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은 당초 6월 초순에 열겠다고 예고한 ‘조선소년단 9차 대회’를 미루거나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5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행사로, 코로나19 극복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인지 관심을 모았지만, 북한 관영 매체들은 7일 오전까지 조선소년단 창립절(6일) 관련 행사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2일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2일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중요한 국내정치 일정도 있다. 김정은은 지난달 12일 정치국 회의에서 “일련의 중요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겠다”며 이달 상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8기 5차)를 소집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북한이 이번 전원회의에서 핵실험과 관련한 대외 메시지를 먼저 발신한 뒤 핵실험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병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은 우선 전원회의에서 핵실험 강행을 위한 정치적 명분 쌓기에 나설 것”이라며 “핵실험을 통해 전술핵의 기술적 완성도를 높여 북핵 대응을 위해 밀착하는 한·미·일에 대한 직접적인 견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