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가뭄' 유탄 맞은 싸이 흠뻑쇼…"식수 300톤 쓴다고?"

중앙일보

입력 2022.06.07 12:35

업데이트 2022.06.16 12:24

싸이 [MBC '라디오스타' 캡처]

싸이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수 싸이가 코로나19로 멈췄던 여름 콘서트 ‘싸이 흠뻑쇼 2022’를 3년여만에 개최하는 가운데, 네티즌 가운데서 “가뭄인데 콘서트를 위해 과도하게 물을 쓰는 게 맞냐”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싸이는 지난 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의 공연 개최 소식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2019년 여름에 열린 ‘싸이 흠뻑쇼 2019’ 이후 3년 만이다.

‘흠뻑쇼’는 물에 흠뻑 젖은 상태로 무더위를 날린다는 컨셉의 싸이 대표 콘서트다.

하지만 올해 들어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면서 싸이 ‘흠뻑쇼’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나온다. “콘서트 회당 300톤 정도의 식수를 사용한다”는 싸이의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앞서 싸이는 지난달 4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흠뻑쇼’에 사용하는 물에 대해 “다 마실 수 있는 물을 쓴다. 식용 물을 사는 것”이라며 “물값이 진짜 많이 든다. 콘서트 회당 300톤 정도 든다”고 밝혔다.

싸이는 이어 “경기장 수도와 살수차까지 동원한다. 경기장에서 하면 경기장에 수도가 있는데 런웨이 밑 수조에도 물을 담아 놓는다”라고도 했다.

그러나 지난겨울부터 평년보다 눈, 비가 적게 내리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가뭄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강수량은 평년의 6%에 그쳐 농축산물 물가에 비상이 걸렸고, ‘상징적 조처’로 기우제를 지낸 지역도 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흠뻑쇼’와 관련해 네티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가뭄인데 흠뻑쇼 개최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의 네티즌들은 “최악의 가뭄이라는데 이번에는 흠뻑쇼를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제주도는 여기저기 산불이 크게 난다고 해서 들불 축제를 취소하고 나무 심기로 행사를 변경했다. 가뭄이 심각한데, 재미를 위해 물을 바닥에 버리는 건 부적절하다” “싸이 콘서트면 굳이 물을 뿌리지 않아도 충분히 재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문제없다”는 의견을 낸 네티즌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그런 논리라면 전국 골프장, 수영장, 목욕탕 문을 다 닫아야 한다” “돈 내고 물 쓴다는 건데 뭐가 문제인가” “싸이가 흠뻑쇼 안 하면 가뭄이 해결되나” “싸이한테 지적할 게 아니라 스스로 생활 속에서 물을 아끼고 있는지 돌아보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