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베일, 64년 만에 웨일스 월드컵행 이끌어...우크라는 눈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웨일스를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으로 이끈 가레스 베일. [AP=연합뉴스]

웨일스를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으로 이끈 가레스 베일. [AP=연합뉴스]

웨일스 축구대표팀 공격수 가레스 베일(33·레알 마드리드)이 조국을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으로 이끌었다.

웨일스는 6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의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A조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1-0으로 꺾었다.

스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웨일스 주장’ 베일이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34분 프리킥 찬스에서 베일이 강하고 빠른 왼발킥을 올렸다. 공은 안드리 야르몰렌코(웨스트햄)의 머리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 우크라이나 주장’ 야르몰렌코가 헤딩으로 걷어 낸다는 게 자책골이 됐다.

한 골 차 리드를 잘 지킨 웨일스는 1958년 스웨덴 월드컵(당시 8강) 이후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올랐다. ‘웨일스 레전드’ 라이언 긱스(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못 이뤘던 업적이다. 웨일스 황금세대라 불리는 베일과 애런 램지(레인저스), 벤 데이비스(토트넘) 등이 해냈다. 특히 베일을 향해 ‘웨일스 역사상 최고 선수’란 찬사가 쏟아졌다. 축구보다 취미인 골프를 더 좋아한다는 비아냥도 들었던 베일은 결정적인 순간에 해결사로 나섰다.

웨일스는 잉글랜드, 이란, 미국이 속한 B조에 막차로 합류했다. 베일은 2020~21시즌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해리 케인(잉글랜드)과 월드컵 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당시 베일은 케인-손흥민과 함께 ‘KBS 라인’이라 불리며 활약했다.

9세이브를 펼치며 승리를 지켜낸 웨일스 골키퍼 헤네시. [로이터=연합뉴스]

9세이브를 펼치며 승리를 지켜낸 웨일스 골키퍼 헤네시.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9세이브를 기록한 웨일스 골키퍼 웨인 헤네시(번리)에 막혔다. 올렉산드르 진첸코(맨체스터시티)와 아르템 도브비크(미트윌란)의 슈팅은 헤네시를 뚫지 못했다. 또 토트넘 수비수 벤 데이비스도 철벽 수비를 펼쳤다.

베일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웨일스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결과다. 말이 안 나올 지경이다. 난 3~4주간 허리 통증 때문에 많은 준비를 하지 못했지만 전력을 다했다”고 말했다. ‘은퇴가 미뤄졌냐’는 질문에 “살짝”이라며 웃었다. 베일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프리메라리가 3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5회 우승을 경험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전력 외로 분류됐다. 올 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이 만료되는 베일은 프리미어리그 카디프시티, 뉴캐슬 등과 연결되고 있다.

통한의 자책골을 기록한 우크라이나 야르몰렌코가 얼굴을 감싸쥐고 괴로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통한의 자책골을 기록한 우크라이나 야르몰렌코가 얼굴을 감싸쥐고 괴로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축구대표팀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침공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자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려 했다.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박수를 받았다.

우크라이나 진첸코는 “우리는 모든 걸 쏟아부었다. 하지만 웨일스 골키퍼가 훌륭했다. 난 우리가 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그것이 축구”라며 “불행히도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지만, 축구선수로서 우리는 조국을 대표해 계속 싸워야 한다. 모두가 평화롭게 살아가야 하고 전쟁은 멈춰야 한다. 웨일스가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