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킹] 쉬워 보이지만 제맛내기 어려운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중앙일보

입력 2022.06.05 06:00

요즘 뜨는 맛집부터 오랜 시간 사랑받는 노포까지, 직접 가서 맛보고 싶지만 여의치 않다고요? ‘요리요정 이팀장’으로 불리는 요리연구가 이정웅씨의 레시피가 있다면 괜찮습니다. 이씨는 유튜브 채널부터 다양한 매체를 통해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쉬운 레시피를 소개해왔는데요. 유명한 맛집의 요리를 자신만의 레시피로 재해석해 COOKING에 소개합니다.

‘요리요정 이팀장’의 맛집 레시피 ③ 두부두루치기 

담백하고 매콤한 두부부루치기. 사진 이정웅

담백하고 매콤한 두부부루치기. 사진 이정웅

업무상 또는 개인적으로 종종 대전에 가는데요. 갈 때마다 주저 없이 선화동으로 향합니다. 바로 두부두루치기를 먹기 위해서죠. 선화동의 한 골목으로 들어서면, 군데군데 두루부루치기 식당이 있어요. 이 중에서 빨간 간판이 눈길을 사로잡는 곳이,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곳이에요. 맛집을 알아보는 건 저뿐만이 아니죠. 늘어선 대기 줄 틈새로 가게 안을 들여다보면 땀을 뻘뻘 흘리고 거친 숨을 쉬며 두부두루치기를 먹는 사람들이 보이는데, 이 순간만큼은 제일 부러운 분들이에요.

기다림이 끝나고 테이블에 앉으면 비로소 주문할 수 있는데요. 두루치기는 기본, 칼국수 사리도 주문합니다. 멸치육수 국물을 먼저 내주는데, 뜨끈하고 고소한 국물이 일품이에요. 두부두루치기는 앞접시에 큼지막한 두부를 덜어 먹으면 되는데, 사실 처음엔 조금 당황했어요. 강렬한 빨간 색과는 달리, 어딘가 삼삼하게 느껴지거든요. 하지만, 두입 세입 먹다 보면 목 뒷덜미부터 땀이 맺혀요. 간이 세지 않고 칼칼해서 밥반찬뿐 아니라 안주로도 잘 어울려요. 남은 국물엔 아까 주문한 칼국수 사리를 넣어 비벼, 면치기하듯 후루룩 삼켜보세요. 두세명이 함께 방문했다면 수육도 꼭 주문해야해요. 얄팍하게 썰린 돼지고기 수육은 쫀듯한 식감이 일품인데요. 상추쌈과 같이 곁들여 두부와 함께 먹으면 홍어삼합이 부럽지 않습니다.

Today`s Recipe 이정웅의 두부 두루치기

" 대전의 식당에서는 멸치육수를 쓰는데 집에선 다시마와 무로 육수를 내면 더 편해요. 멸치보다 손질하기 쉽고 맛은 담백하고 깔끔하거든요. 여기에 맛간장을 조금 넣으면 감칠맛까지 더할 수 있어요. 또 두부두루치기를 끓일 때 양념을 풀기 위해 주걱으로 휘저으면, 두부가 부서져요. 그러니 양념이 자연스럽게 풀어져서 맛이 배어들도록 휘젓지 않고 자작하게 끓여주세요."

조리하는 동안 뒤적이지 않아야 두부가 부서지지 않는다. 사진 이정웅

조리하는 동안 뒤적이지 않아야 두부가 부서지지 않는다. 사진 이정웅

재료 준비 
재료(2인분) : 두부 1모 ( 500g) , 무 50g, 다시마 10g, 물 1ℓ, 고춧가루 8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양파 1/2개, 쪽파 2대, 청양고추 2개, 맛간장 2큰술,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우동면

두부두루치기에 필요한 재료. 사진 이정웅

두부두루치기에 필요한 재료. 사진 이정웅

만드는 법  
1. 물에 무와 다시마를 넣고 20분 정도 끓여 육수를 낸다.
2. 육수에 넓게 썬 두부를 넣고 자작하게 끓인다.
3. 2에 고춧가루, 맛간장, 다진마늘, 채를 썬 양파를 넣고 졸인다
4. 두부에 빨갛게 물이 배면 어슷하게 썬 쪽파와 청양고추, 후추, 참기름을 넣어 한소끔 더 끓인다.
5. 넓은 접시에 담고, 한번 데쳐낸 우동면을 곁들여 낸다.

이정웅 요리연구가 cook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