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 잡히면 뭐하나, 판사가 풀어줘"…치과의사 이수진 분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치과의사 이수진. [이수진 인스타그램 캡처]

치과의사 이수진. [이수진 인스타그램 캡처]

치과의사 이수진이 극심한 스토킹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하며 재판 결과에 분노했다.

3일 이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토커 진범 잡히면 뭐하겠나. 판사님이 다시 풀어줬고(어젯밤 11시 구속영장기각) 다시 저와 제 가족은 공포에 떨고 잠 못 잔다. 살고 싶다. 치과도 위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수진은 “현재 저희 치과 직원들 모두는 공포에 떨고 있고 가족들 염려에 의해 퇴사를 고려 중인 직원도 있다. 또 며칠 전 실제로 퇴사한 직원도 있다”며 “치과를 계속해나갈 수 있을지가 불투명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 딸이 남자친구와 제주도에 갔을 때 스토커는 제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 본인이 공항에 와 있는 사진을 보냈다”며 “제주도에 조폭을 풀어 쫓아다닐 거라 했고, 딸 남자친구 아킬레스건을 끊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 치과 앞에서 절 기다렸다 제 이름을 불러 저와 마주쳤고, 작년 8월 제 인스타그램에 올린 고양이 유골함 사진을 DM으로 보내더니, (스토커가) 찾아가 훼손 후 그 영상을 딸에게 보냈다. 지인 인스타그램에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한 더럽고 상스러운 욕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수진은 “외에도 천 가지 증거 영상과 사진을 제출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어제 판사가 구속영장을 기각해 범인이 풀려났다”며 “저와 가족, 직원, 지인이 신변에 위협을 느낀다. 아무 일 없이 일상 회복을 원하고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수진은 ‘제출한 증거 영상 중 하나’라며 짧은 영상 하나를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에는 이수진이 스토커라고 주장하는 자가 고양이 납골당에 침입해 납골함을 훼손하는 장면이 담겼다.

한편 이수진은 1969년생으로,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현재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치과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여러 방송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유튜버로도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