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타워 107→67층 합의…광복점 휴무, 하루로 끝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지난 1일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임시 휴점하면서 주변 도로가 한산한 모습이다. [뉴시스]

지난 1일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임시 휴점하면서 주변 도로가 한산한 모습이다. [뉴시스]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 3000여 명의 일자리를 건 부산시와 롯데의 신경전이 하루 만에 일단락됐다. 지난달 31일까지 부산시의 임시사용승인을 받지 못한 부산 중구 중앙동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1일 하루 임시휴업 후 2일 다시 문을 열었다. 당초 오는 13일로 예정된 정기휴일을 앞당겨서 사용해 사실상 영업 정지 기간은 없었다. 광복점 직원 3000여 명도 일상으로 복귀했다.

부산시와 롯데는 2일 오전 10시 부산 롯데타워 건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앞서 오전 9시 부산시는 광복점이 영업할 수 있도록 임시사용승인을 했다. 단 부산시는 이번 임시사용승인 기간을 4개월로 정했다. 4개월 후 다시 영업정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다.

협약식에는 지난 1일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형준 부산시장과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 등이 참석했다. 부산시는 당초 107층(510m)이었던 롯데타워 규모를 67층(340m)으로 양보했고 롯데는 빠른 완공(2025년)과 ‘2030 부산월드엑스포’(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양측의 신경전은 2009년 12월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완공하면서부터 시작됐다. 롯데는 1995년 롯데타워를 중심으로 호텔·상업시설 등이 어우러지는 롯데타운을 짓겠다는 청사진을 부산시에 내밀었다. 부산시는 이를 받아들여 옛 부산시청사 부지를 롯데에 매각했고 부지 매립도 허가했다.

하지만 상업시설인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완공한 2009년 이후에도 롯데타워는 공사는 이렇다할 진전이 없었다. 부산시는 이미 완공한 롯데백화점 광복점에 준공허가 대신 임시사용허가를 내줬다. 롯데타워 등 롯데타운을 다 지어야 준공허가를 내주겠다는 의미였다. 이후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13년간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영업해왔다.

그간 롯데는 기존 계획안은 사업성이 떨어진다며 규모를 107층(510m)에서 56층(300m)으로 낮춰달라고 요구했다. 롯데 측은 “국내외 경제 상황은 물론 관광객 등이 확 줄어들었다”며 “107층을 오피스·호텔로 지어서는 부산 내 수요로 채울 수가 없는 상황이라 원안 수정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양측은 롯데가 제시한 수정안에서 11개 층(40m)을 높인 67층(340m)으로 합의했다. 롯데는 3년 후인 2025년까지 롯데타워 완공, 공사 전 과정에 지역 업체 최우선 참여 등을 약속했다. 눈에 띄는 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적극 지원이다. 부산세계박람회는 내년 11월 유치 여부가 결정된다.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회장의 SK 등 국내 주요 11개 업체가 민간위원회를 구성하고 유치를 지원 중이다. 여기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참여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