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송지아 돌아왔다…가품 논란 5개월만에 올린 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뷰티 및 패션 크리에이터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 [송지아 유튜브 캡처]

뷰티 및 패션 크리에이터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 [송지아 유튜브 캡처]

뷰티 및 패션 크리에이터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가 명품 ‘짝퉁’ 착용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5개월 만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을 재개했다.

2일 송지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신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덕분에 저는 건강하게 잘 있어요, 다들 잘 지내고 있죠?”라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지난 1월 가품 착용 논란으로 SNS 및 유튜브 활동을 중단한 지 5개월 만이다.

2일 송지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송지아 인스타그램]

2일 송지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송지아 인스타그램]

송지아는 SNS와 유튜브에서 인기를 모은 크리에이터로,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한 이후 ‘영앤리치’의 아이콘으로 떠오르며 대중적으로도 큰 인지도를 쌓았다.

그러나 지난 1월 그동안 SNS와 방송 등에서 즐겨 착용했던 명품 옷과 액세서리 일부가 가품으로 밝혀져 구설에 올랐다.

이에 송지아는 가품 논란 일부를 인정하며 사과했지만, 다른 여러 의혹이 등장하며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결국 송지아는 지난 1월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 지아’에 영상을 올리고 모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