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전쟁, 美 긴축, 엔화 약세…한국수출 리스크 또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02 14:28

업데이트 2022.06.02 15:03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아래)와 감만부두(위)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뉴시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아래)와 감만부두(위)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뉴시스

올해 하반기 이후 중국의 성장둔화 및 미국의 통화 긴축 등 대외 불안 요인이 확대되면서 우리나라 수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 싱크탱크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는 2일 '수출경기 현황과 주요 리스크 요인' 보고서를 통해 "올해 1분기 수출은 경제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하반기 이후 대외 불안 요인 확대로 수출 사이클의 전환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SGI가 꼽은 주요 리스크는 중국의 성장 둔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의 통화 긴축, 엔화 약세 장기화 등이다.

우선 한국의 수출 의존도가 높은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주요 리스크로 거론됐다. SGI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의존도는 25.3%로, 중국의 경기 위축이 곧 국내 성장 둔화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며 "대중국 수출이 10% 줄어들 경우 국내 경제성장률은 0.56%포인트(p), 20% 감소시 1.13%p 각각 하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4월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의 성장 모멘텀 약화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주요 대도시 봉쇄 등을 이유로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기존 4.8%에서 4.4%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도 국내 수출의 걸림돌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두 국가에 대한 한국의 수출 비중이 비교적 낮아 단기적인 영향은 크지 않지만, 전쟁 장기화시 세계 경제 위축, 필수 원자재 수급 차질 등 간접 경로로 국내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SGI는 설명했다.

SGI는 이외에도 미국의 통화 긴축 후 신흥국 금융 불안 가능성, 엔저 장기화에 따른 국내 기업의 가격경쟁력 하락도 하반기 국내 수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 요인으로 예상했다.

SGI는 대응 방안으로 민간협력체계 구축과 수출구조 개선 등을 제시했다. SGI는 "현재 수출리스크의 경우 대외 수요 감소, 공급망 불안, 경합 품목 가격 경쟁 심화 등 복합적이기 때문에 개별 기업이 대응하기에는 쉽지 않다"며 "대통령 주재 수출 비상대책회의를 상설화해 공급망 관리, 필수 원자재 공급망 강화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시스템반도체, OLED 등 고부가 품목을 중심으로 한 산업구조 재편, 중국 경제 성장둔화에 대비한 해외시장 판로 다변화 등의 대응책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GI 김천구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두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며 "하반기 위험 요인에 적절히 대응하고 최근 출범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가 국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세밀한 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