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산엑스포, 해보자"…유치위 공동위원장 한덕수-최태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정부가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현재 민간위원회인 부산엑스포유치위원회를 정부 주도의 국무총리 직속 위원회로 격상시키고, 위원장은 한덕수 총리와 대한상공회의소 의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성공시켜 윤석열 정부 중반기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기 위한 의도라는 정치권 분석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2030부산엑스포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윤 대통령 오른쪽은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유치지원민간위원회 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2030부산엑스포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윤 대통령 오른쪽은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유치지원민간위원회 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오후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2030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원회 전략회의 및 민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유치지원 민간위원회와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적극적인 유치 교섭활동을 펼쳐주시길 당부드린다.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교섭 사절단 구성과 파견 계획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 필요하면 대통령 특사 파견도 검토하겠다”며 “외교부에선 재외공관이 유치활동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달라. 기재부, 행안부, 해수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유치를 위한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민간과 정부가 힘을 모으면 못할 일이 뭐가 있겠느냐”라며 “한번 해보자. 저도 직접 최선을 다해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엔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도 출범했다. 총리 직속으로 격상된 유치위원회와는 별도의 조직이다. 민간위원회 회장은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내정된 최태원 회장이 맡는다. 이날 최 회장은 “국가를 위해서 이렇게 기여할 기회를 주신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기업별로 전담할 공략국가를 선정하는 작업을 대한상의와 기업들이 논의해서 진행하고 있다. 기업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해서 전방위적인 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엔 최 회장을 비롯해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 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선 최상목 경제수석과 장성민 정책조정기획관, 정부에선 외교부 박진ㆍ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ㆍ해양수산부 조승환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민간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총력전’을 결의한 셈이다.

“부산엑스포 유치, 尹정부 중반기 국정운영 동력”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서포터즈로부터 유치기원 보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서포터즈로부터 유치기원 보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자신의 대선 공약인 부산엑스포 유치에 상당한 관심을 보여왔다. 인수위 시절에도 당선인 직속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TF(태스크포스)를 설치해 운영했다. 엑스포는 축구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꼽힌다. 경제효과는 61조원에 달한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국이 2030년 엑스포를 유치할 경우 올림픽ㆍ월드컵ㆍ등록엑스포를 모두 개최하는 세계 7번째 국가가 된다”며 “우리나라가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일종의 상징적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이 엑스포 유치를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030년 엑스포 개최지는 2023년 11월 파리 BIE(국제박람회기구) 정기총회에서 결정된다. 2024년 4월 열리는 제22대 총선을 5개월가량 앞둔 시점이다. 영남지역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의 선거를 앞두고 ‘윤석열이 어떤 일을 했느냐’를 가시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성과가 바로 부산엑스포 유치”라고 말했다.

유치 전망은 어둡지 않다고 한다. 최대 경쟁국으로 꼽혔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으로 인해 유치계획을 철회한 상태다. 이탈리아 로마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경쟁 도시인데, 대통령실 관계자는 “충분히 노력하면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선거개입 아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 중구 자갈치 시장을 방문, 낙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 어업인 및 시장상인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 중구 자갈치 시장을 방문, 낙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 어업인 및 시장상인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했다. 연합뉴스

부산엑스포 유치위 회의에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 부두에서 열린 제27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사를 통해 윤 대통령은 “해양 환경의 급격한 변화는 해양수산 분야에 전례 없는 위기와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신해양강국 건설이란 목표 아래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 재도약을 위한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해양 수도인 부산을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삼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며 “부산항이 세계적인 초대형 메가포트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이날 윤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해 야권을 중심으로 ‘대통령의 선거개입’ 비판이 나오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선거를 염두에 뒀다면 더 (판세가) 어려운 지역에 가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