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강원특별자치법은 이광재법"…김진태 "이광재 구하기 법"

중앙일보

입력 2022.05.31 11:05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에 나선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강원특별자치법은 이광재법이라 불릴만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는 "이광재 구하기법이지만, 법이 통과된 건 축하할 일"이라고 했다.

두 후보는 3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광재 후보 "강원특별자치법, 이광재법이라 불릴 만해"

정치적 터전인 원주에서 지지 호소하는 이광재 후보. 연합뉴스

정치적 터전인 원주에서 지지 호소하는 이광재 후보. 연합뉴스

먼저 이 후보는 지난주 강원특별자치법이 국회를 통화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민주당이 숟가락을 얻는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강원특별자치법은 이광재법이라고 불릴 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그 민주당에 출마조건으로 강원특별자치도를 요청했다. 김 후보는 '5월 중으로 처리 불가능하다. 껍데기 법안'이라고 말했지만 제가 강하게 밀어붙여 결국은 통과됐다"면서 "특별자치도법은 이광재법이자 강원도 경제살리기 법이고 이광재가 강원도민에게 드리는 첫 번째 선물"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 측에서 "이건 이광재법이 아니라 이양수법"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 후보는 "이양수 의원은 경제특별자치도를, 허영 의원은 평화특별자치도를 말했다"면서 "경제와 평화를 뺀 특별자치도 법이 통과된 것이 합의안"이라고 했다.

한편 김 후보가 원주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유치하고 춘천에 한국은행을 유치한다는 공약에 대해 이 후보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유치는 국민의힘 공통 공약 같다"며 "제가 김 후보보다는 반도체 부분에 대해 연구가 더 잘 돼 있고 유치위원회를 만들어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행 유치는 현실성이 없다"고 말했다.

김진태 후보 "삼성 반도체 공장 유치, 당선인 신분 되면 즉시 착수"

유권자 지지 호소하는 김진태 후보. 연합뉴스

유권자 지지 호소하는 김진태 후보. 연합뉴스

연달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 후보는 특별자치도법을 두고 "이광재 구하기 법이다. 자기네들이 쓸 카드가 없으니까 법을 가지고 사람 이름을 붙였는데 마치 동상을 자기가 만들어 자기 집 정원에 갖다 놓는 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건 도민들과 국민이 평가해야 할 문제"라며 "이 후보는 특별자치도법에 대해서 12년 전부터 반대해왔던 사람이다. 민주당은 자신들이 여당일 때 전혀 처리하지 않고 있다가 뒤늦게 윤석열 정부가 되니까 처리한다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 법이 통과된 건 정말 축하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자신의 공약을 두고 이 후보가 비판한 것에 대해 "삼성반도체는 잘 되면 좋다. 저도 협력하겠다"면서 "경기도에서 김은혜 후보가 유치를 위해 노력한다고 해서 우리는 포기해야 하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현재 삼성 측하고 이야기가 된 게 아니지만 당선이 되면 당선인 신분으로 즉시 착수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강원도에 방문하셨을 때 원주나 강원도 지역을 반도체 클러스터화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고, 며칠 전에는 원주에다 반도체 테스트베드를 설치하자는 추가공약까지 냈다.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착착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은행 강원도 유치가 안 되는 거로 결론 났다고 하는데, '한국은행 본점은 대한민국으로 한다' 그 법 조항 하나를 못 고쳐서 그런 것"이라며 "얼마든지 고쳐나가고 준비하면 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