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탈리아전 골든골, 내 축구인생을 바꾼 한 골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2면

2002년 월드컵 이탈리아와의 16강전 연장전에서 골든골을 터뜨려 한국의 2-1 승리를 이끈 안정환. 그는 “히딩크 감독님 말씀대로 한·일 월드컵이 끝난 뒤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장진영 기자

2002년 월드컵 이탈리아와의 16강전 연장전에서 골든골을 터뜨려 한국의 2-1 승리를 이끈 안정환. 그는 “히딩크 감독님 말씀대로 한·일 월드컵이 끝난 뒤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장진영 기자

2002년 5월 31일. 한국 축구가 4강 신화를 썼던 한·일 월드컵 개막일이다. 2022년 5월 31일은 그로부터 딱 20년이 되는 날이다. 한·일 월드컵 최고 스타였던 안정환(46)을 최근 만나서 20주년을 맞은 소회를 들어봤다. 안정환은 “2002년은 내 축구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다. 팬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기간이기도 하다. 팬들이 많이 몰려서 바깥에 못 나갈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반지의 제왕’ 안정환의 인기는 대단했다. SK텔레콤이 안정환과 광고 계약을 맺자 당장 경쟁사 KTF가 아내 이혜원 씨를 모델로 기용할 정도였다.

히딩크 감독이 이탈리아전 승리 후 안정환, 설기현을 끌어 안고 있다. [중앙포토]

히딩크 감독이 이탈리아전 승리 후 안정환, 설기현을 끌어 안고 있다. [중앙포토]

거스 히딩크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활약하던 안정환에게 눈길도 안주며 ‘길들이기’를 했다. 히딩크는 “안정환은 좀 과하게 예쁘고 아름다웠다. 여러모로 호마리우(브라질 스타)를 닮았는데 건드리면 반응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정환은 “나는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다. 남과 비교되는 걸 싫어한다. 감독님이 자극하고 동기부여를 하는 방법으로 내 능력을 끄집어냈다. 개인 면담 때 감독님이 ‘이번 대회가 끝나면 인생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는데, 인생이 달라지긴 달라졌다”고 말했다.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바지에 분비물이 묻어 나올 만큼 독하게 훈련했다.

“내 벤츠 부숴놓고 마피아가 살해 협박”

16강 상대는 크리스티안 비에리, 프란체스코 토티, 파올로 말디니 등이 버티고 있는 이탈리아였다. 안정환은 “세계적인 스타들이 포진한 이탈리아를 이길 거라고 생각 못 했다. 그런데 목숨 걸고 뛰니까 되더라. 이게 축구다. 강팀이 약팀을 다 이기고 이변도 없다면 그건 축구가 아니다. 그러니 지구인이 축구에 열광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이탈리아와의 16강전 전날 히딩크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이기면 선수들이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안정환은 “나도 원래 군대에 갈 예정이었다. 그런데 국민들이 선수들에게 축구를 계속 할 수 있고 나라를 빛낼 기회를 주신 것”이라고 했다.

안정환은 이탈리아전 연장전에 헤딩 골든골을 터트려 2-1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이 승리로 안정환은 이탈리아 축구 팬의 미움을 받게 됐다. 루치아노 가우치 페루자 회장은 “은혜를 원수로 갚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뛰던 안정환은 “월드컵이 끝난 뒤 아내가 짐을 싸러 이탈리아에 갔는데 누군가 내 벤츠 차량을 다 부숴 놨더라. 현지 신문에는 마피아가 살해 협박을 한다고 나왔다”며 “그 (이탈리아전) 한 골과 내 축구 인생을 바꾼 것”이라고 했다.

이탈리아와 16강전 연장전 헤딩으로 골든골을 터트린 안정환(오른쪽). [중앙포토]

이탈리아와 16강전 연장전 헤딩으로 골든골을 터트린 안정환(오른쪽). [중앙포토]

안정환은 2002 월드컵이 끝난 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블랙번 로버스와 계약했다. 지금도 그 사인 용지를 간직하고 있다. 하지만 페루자가 국제축구연맹에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송을 걸었고, 결국 안정환은 페루자에 위약금 380만 달러(당시 35억원)를 물어줘야 했다. 일본 연예기획사가 빚을 갚아주겠다고 했고, 결국 안정환은 일본 J리그 시미즈 유니폼을 입었다.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손흥민(토트넘)보다 먼저 EPL에서 뛸 수도 있었는데 아쉽지 않느냐”고 묻자 안정환은 한참이나 말이 없다가 입을 열었다.

“EPL에 갔다면 제 인생이 바뀌었을 수도 있겠죠. 그래도 많은 분이 지금까지 ‘2002년에 당신이 있어 행복했다’고 말씀해주세요. 그러면 전 ‘아니다. 여러분이 있어 행복했다’고 말씀드려요.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국민에게 사랑받았으니 35억원 줬다고 치자’ ‘국민의 사랑과 35억을 퉁치면(맞바꾸면) 된다’라고.”

안정환은 말을 이어갔다.

“전 한국 축구에 떳떳합니다. 한국 축구를 위해 뛰며 얻은 것도 있지만 잃은 것도 많아요. 나라를 위해 뛰다가 잘못되고 어려워졌는데 혼자 해결해야 하는 상황도 있었죠. 전 한국 축구를 위해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했습니다.”

2006년 독일월드컵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안정환(오른쪽). [중앙포토]

2006년 독일월드컵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안정환(오른쪽). [중앙포토]

안정환은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스페인 리그에 갈 기회가 있었지만, 독일 뒤스부르크로 이적했다. 안정환은 “당시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월드컵 준비를 위해 독일로 가는 게 좋겠다’ 고 했다. 연봉도 적었고, 조건도 안 좋았다. 결국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넣어 한국의 월드컵 원정 첫 승을 이끌었다. 후회는 없다”고 했다.

안정환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전 우루과이전에서 출전 기회를 못 잡고 3번째 월드컵을 마감했다. 안정환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라이트만 보였다. 2002 이탈리아전, 2006 토고전처럼 ‘내가 뭔가 할 수 있겠다’는 똑같은 느낌이 왔다. ‘하늘이 인생에서 3번 기회를 준다는데 아쉽게 못 잡고 이렇게 끝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안정환이 등번호 19번이 적힌 2002년 월드컵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장진영 기자

안정환이 등번호 19번이 적힌 2002년 월드컵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달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 때 스페인과 독일이 속한 E조 추첨을 앞두고 안정환이 손을 덜덜 떠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죽음의 E조에는 일본이 들어갔고 한국은 H조에 편성됐다. 안정환은 “혼자 ‘E조에 들어가지 마라’고 주문을 외우며 기도했다. 어려운 조에 들어가면 희망이 5%, 10% 줄어들고, 16강행 가능성이 줄어들 수 있다. 물론 우리 H조도 쉽지만은 않다. 그래도 희망과 기회가 생긴 것”이라고 했다.

“강팀이 약팀 다 이기면 그게 축구인가”

어릴 적 공짜로 빵과 우유를 먹여준다는 말을 듣고 축구를 시작했던 안정환은 어려웠던 학창 시절 이야기도 털어놓았다. 그는 “고3 때 목동 지하철공사장에서 잡부로 일한 적이 있다. 터널로 내려가 자재를 날랐다”고 회상했다.

안정환은 유튜브 채널 수익금 2억원을 최근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사진 안정환 유튜브]

안정환은 유튜브 채널 수익금 2억원을 최근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사진 안정환 유튜브]

안정환은 인터뷰 당일 서울 송파구 여성 축구장에서 아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치고 있었다. 그는 유튜브 채널 ‘안정환19’를 운영하며 얻은 수익금 2억원을 최근에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안정환은 “가정이 어렵거나 축구를 배우고 싶은 어린 친구들에게 축구를 가르쳐주고 싶어 이 일을 시작했다. 기부액 목표를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그동안 국민에게 사랑을 받았으니 이렇게라도 좋은 일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 중인 안정환을 언제쯤 축구계에서 다시 볼 수 있을까. 안정환은 “지금은 전문 방송인이 아니니까 TV에서 실수해도 이해해 주시지만, 축구하는 곳에서 실수하면 비난을 받을 수 있다. 그걸 줄이기 위해 더 준비하고 노력해야 한다. 올해 11월에 월드컵 해설위원으로 카타르에 간다”고 했다. 안정환의 차량 한 켠에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 관련 책이 있었다.

안정환의 월드컵 골

▶안정환의 월드컵 골

2002년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
미국전 헤딩 동점골

2002년 한일 월드컵 16강
이탈리아전 헤딩 골든골

2006년 독일 월드컵 조별리그
토고전 중거리슛 결승골

※ 박지성-손흥민과 함께 한국 축구 월드컵 최다골(3골) 기록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