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지현 "제 혁신안 수용한 윤호중 감사"…야당 갈등 일단 봉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당 비대위가 긴급 간담회를 거쳐 사과 및 쇄신 약속 메시지 내놓은 데 대해 "혁신안을 수용해 주신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님과 비대위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지방선거를 직전 불거진 민주당의 내홍 국면도 일단 봉합될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우리 당 지도부가 제가 제안한 '5대 혁신안을 모두 수용했다"며 "당은 선거 이후 권리당원, 청년당원, 대의원, 지역위원장, 국회의원 등이 참여하는 민주적 절차와 구조를 만들어 실천하기로 결의했다"고 했다.

전날 비대위는 박 위원장이 제안한 쇄신과제를 이행할 것을 약속하되, 선거 전에 급하게 추진하는 것이 아닌 '선거가 끝난 뒤 당내 공감대를 형성해 이를 추진하는' 방식의 절충안을 택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이 국민에 신뢰받는 대중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방향을 정립한 것"이라며 "당의 쇄신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고 비대위원장이 된 지 76일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의 혁신을 둘러싼 내부 갈등으로 마음 졸였을 우리 당 후보들께는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당의 역량을 총동원해 한마음 한뜻으로 지방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우리는 새로운 미래를 향한 항해를 다시 시작했다"며 "철저한 성찰과 확실한 혁신안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지방선거에 출마한 우리 민주당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했다.

이어 "약속한 것처럼 '더 젊은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폭력적 팬덤과 결별한 민주당,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낡은 기득권을 버리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겠다.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