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카드 사용 10% 늘었지만...코로나로 반토막 난 품목은

중앙일보

입력 2022.05.29 12:31

업데이트 2022.05.29 12:43

지난해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년에 비해 약 10%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인터넷쇼핑 결제 금액은 증가했고 숙박·음식 관련 사용액은 감소했다.

경총 제공

경총 제공

29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발표한 '2021년 개인 신용카드 데이터로 분석한 품목별 소비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총 605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0% 증가했다.

매년 7~10%의 증가세를 보이던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2020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다시 10% 증가세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 전자상거래·통신 판매 관련 신용카드 사용액(140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1.1% 증가했다. 여행·교통, 의류·잡화, 교육, 오락·문화 등도 모두 전년 대비 사용액이 늘었다.

반면 숙박·음식 관련 신용카드 사용액(52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줄었다. 자동차, 가구·가전도 각각 2.2%, 1.9%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여행·교통, 숙박·음식, 의류·잡화, 교육, 오락·문화 등의 5대 품목 카드 사용액은 여전히 회복되지 않았다고 경총은 밝혔다. 여행·교통 분야의 작년 신용카드 사용액은 2019년의 51.9%, 숙박·음식은 84.1%, 의류·잡화는 85.7%, 교육은 93.8%, 오락·문화는 96.4% 수준을 각각 기록하는 데 그쳤다.

월별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을 살펴보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격상된 시기인 2020년 3·8·12월, 2021년 7·12월 음식점의 신용카드 사용액이 많이 감소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숙박·음식업같이 자영업자가 많이 분포한 대면서비스업종의 소비가 여전히 부진했다"며 "자영업자 피해가 컸던 업종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