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우승 청부사’ 안첼로티 감독, 통산 4회 우승 금자탑

중앙일보

입력 2022.05.29 07:27

업데이트 2022.05.29 07:37

올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직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는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 [AFP=연합뉴스]

올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직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는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 [AFP=연합뉴스]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청부사’라는 별명다웠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지도자로 4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선수 시절 이력까지 더하면 6번째 우승이다.

안첼로티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29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리버풀(잉글랜드)과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1-0으로 이기고 유럽 정상에 올랐다. 후반 14분 비니시우스가 터뜨린 선제골이 결승골로 이어졌다.

우승 직후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왼쪽)을 안아주며 격려하는 안첼로티 감독. [AFP=연합뉴스]

우승 직후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왼쪽)을 안아주며 격려하는 안첼로티 감독. [AFP=연합뉴스]

구단 역사상 통산 14번째 우승이자 2위 AC밀란(7회)과 격차를 두 배로 벌린 기념비적 승리였다. 뿐만 아니라 안첼로티 감독 개인에게도 역사적인 발자취를 남긴 우승이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우승 트로피를 들어본 안첼로티 감독은 통산 우승 횟수를 6회로 늘렸다.

선수 시절 AC밀란 유니폼을 입고 두 차례(1989·90) 유럽 정상을 경험했고, 지도자로 거듭난 이후에도 AC밀란에서 두 번(2003·07), 레알 마드리드에서 두 번(2014·22) 우승했다. 유럽축구 역사를 통틀어 사령탑으로 챔피언스리그를 4차례 석권한 지도자는 안첼로티 감독이 유일하다.

경기 후 안첼로티 감독은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선수들에게 우승의 공을 돌렸다. “믿을 수 없는 순간이 찾아왔다. 너무나 어려운 경기였다. 특히나 전반전을 견뎌내는 게 힘들었다”면서 “우리는 이 대회에서 우승할 만한 자격을 갖춘 팀이다. 경험과 정신력을 겸비한 선수들이 모여 환상적인 스쿼드를 구축했다”고 제자들을 칭찬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직후 선수들과 함께 기뻐하는 안첼로티 감독. [EPA=연합뉴스]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직후 선수들과 함께 기뻐하는 안첼로티 감독. [EPA=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