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수회담' 제의에…"일단 추경부터" 선 그은 대통령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8 20:22

업데이트 2022.05.28 21:19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제의한 영수회담에 대해 강인선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은 28일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선을 그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 뉴스1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 뉴스1

강 대변인은 “야당의 이른바 영수회담 제의에 대한 대통령실 입장”이라며 “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면서도 추경안 처리를 위한 영수회담 제의에는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

강 대변인은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며 여야 대표를 함께 만나겠다는 뜻을 보였다. 또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이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총괄선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전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같은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와 함께 합동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총괄선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전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같은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와 함께 합동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위원장은 이날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충남 보령에서 열린 나소열 충남 보령서천 국회의원 후보 및 이영우 보령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서“손실보상을 소급해 적용하는 온전한 보상안을 위해, 추경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내일 오전이라도 회담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