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도 "살다 보니 별일"...백악관 가서 바이든 만나는 BTS, 왜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14:12

업데이트 2022.05.27 14:18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하이브]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하이브]

미국 백악관의 초청을 받은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긴다"며 "잘 다녀와서 6월에 웃으며 뵙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BTS 리더 RM은 26일 밤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그렇게 됐다"며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것이니 잘 다녀오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번에 미국 여행할 때 (백악관을) 먼발치에서만 보고만 왔는데 들어가 보게 됐다"며 "잘 다녀와서 6월에 웃으며 뵙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RM은 "항상은 아니지만 여러분이 해 주는 말들 다 알고 있고 또 듣고 보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여러분 덕분에 다녀오는 것이니 (이번 일정은) 여러분의 것이기도 하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안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백악관에 초청을 받아 큰 영광"이라며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를 대표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하는 만큼 포용, 다양성,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