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이 상권 바꿨다, 1층·대형 매장 임대료 뚝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00:04

지면보기

경제 01면

자영업자가 선호하던 1층·대형매장·도심상권의 공식이 깨지고 있다. 외식업 트렌드가 방문 고객에서 배달·포장 고객 중심으로 달라진 영향이다. 서울 강남역 근처 ‘맛의 거리’ 모습. [뉴스1]

자영업자가 선호하던 1층·대형매장·도심상권의 공식이 깨지고 있다. 외식업 트렌드가 방문 고객에서 배달·포장 고객 중심으로 달라진 영향이다. 서울 강남역 근처 ‘맛의 거리’ 모습. [뉴스1]

26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족발집. 지하 1~지상 1층까지 2개 층 규모인 이 가게 지상 1층에는 100여개의 포장용 봉투가 즐비했다. 쏟아지는 배달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해 둔 물량이다. 식사하려는 손님들이 매장으로 몰려오자 직원들은 손님을 지하 1층으로 안내했다. 이 가게 아르바이트생인 서모씨는 “지하 1층에서 배달 준비를 하면 배달기사가 음식을 빠르게 가져가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지상 1층을 배달 전용 공간으로 쓰고 있다”고 말했다.

외식 상권이 달라지고 있다. 그간 고객 집객의 금과옥조처럼 여겨지던 1층·대형매장·도심상권의 공식이 깨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업의 트렌드가 ‘방문 고객→배달(포장) 고객’ 중심으로 달라진 영향이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외식업체의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이용 비중은 2017년 6.2%에서 지난해 29.5%로 뛰었다. 월 매출이 100만원이라면 배달 앱으로 벌어들이는 매출이 6만2000원에서 29만5000원으로 늘었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기존 배달을 많이 하던 치킨(85.7%)이나 피자(69%)뿐 아니라 일식(55.4%), 서양식(52.3%)도 배달 앱 이용 비중이 커졌다. 대표적인 배달 앱인 배달의 민족을 이용하는 음식점주의 지난 1월 한 달 매출은 2년 전보다 30%, 주문 건수는 20% 이상 늘었다.

이런 분위기는 상권 지각 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그간 상가시장에서 로열층은 단연 1층이었다. 고객 눈에 잘 띄고 드나들기 편해서다. 그만큼 임대료도 비쌌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방문 고객이 확 줄고 배달 고객 비중이 커지자 1층과 2층의 월세 차이도 줄었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소규모 상가(연면적 330㎡ 미만 2층 이하) 1층의 평균 월세는 ㎡당 1만9400원으로, 2층(1만100원)보다 1.92배 비쌌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2020년 1분기만 해도 1층 월세(1만9900원)는 2층(1만원)보다 1.99배 비쌌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자영업자가 선호하는 매장 크기도 작아지고 있다. 방문 고객이 줄면서 굳이 넓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아서다. 이 때문에 중대형 상가 월세 하락세가 소규모 상가보다 가파르다. 소규모 상가의 전국 평균 월 임대료는 2019년 ㎡당 2만400원에서 지난 1분기 1만9400원으로 떨어졌다. 3년간 4% 감소했다. 반면 중대형 상가(연면적 330㎡ 이상이거나 3층 이상) 월 임대료는 같은 기간 2만8000원에서 2만5500원으로 8% 하락했다.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에서 타코 가게를 하는 이모(48)씨는 “이전에는 사람이 많이 몰리는 역세권이나 1층을 찾았는데 지금은 눈에 띄지 않는 좁은 골목이어도 오토바이만 들어올 수 있으면 매출에 큰 상관 없다”면서 “월세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주요 상권 지도도 바뀌고 있다. 서울에서 그간 인기 상권으로 꼽혔던 도심 상업시설 상권보다 주거시설과 가까운 동네 상권이 부상하고 있다. 모임이 어렵고 재택근무가 활성화하면서 집 근처에서 주로 소비가 이뤄진 영향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도심상권(광화문·남대문·동대문·명동·시청·을지로) 평균 월세는 2020년 1분기 ㎡당 7만5000원에서 지난 1분기 7만100원으로, 6% 하락했다. 논현역과 신사역 상권도 각각 7%와 10% 월세가 떨어졌다.

반면 주거시설밀집지역인 상계역 상권 평균 월세는 같은 기간 3% 올라 ㎡당 2만6300원이다. 주거지역을 끼고 있는 숙명여대 상권 월세도 15% 올랐다.

서용희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방문 고객보다 배달·포장 고객 서비스에 집중한 업체의 매출 감소율이 낮았다”면서 “달라진 트렌드에 자영업자들이 적응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이 다각적으로 지원해 자영업 위기를 돌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