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서울 인구 170만명 감소…경기·세종·제주·충남 빼고 다 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00:04

지면보기

경제 02면

전국 17개 시도의 인구가 2050년이면 경기도·세종·제주도·충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시도별 인구 전망을 보면, 전국 총인구는 중위 추계 시나리오에 따라 2020년 5184만명에서 2050년 4736만명으로 지속 감소할 전망이다. 중위 추계는 출생·사망·이동이 중간 수준으로 이어질 경우를 가정한 것이다. 이대로라면 2020년 대비 2050년 인구는 서울·부산 등 13개 시도에서 감소한다. 서울 인구는 2020년 962만명에서 2050년 792만명으로 전국 시도 중 가장 큰 폭인 170만명이 감소할 전망이다. 부산(-84만명), 대구(-61만명), 울산(-29만명)의 인구도 25%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문제는 인구 감소로 경제 활력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15~64세의 생산연령인구를 보면 2020년 3738만명(총인구의 72.1%)에서 2050년 2419만명(51.1%)으로 30년간 1319만명(-21%포인트) 감소한다.

생산연령인구는 울산·대구·부산·경남 등 9개 시도에서 40% 이상 줄어드는데, 특히 현재 전국에서 생산연령인구 비중이 두 번째로 높은 울산의 생산연령인구는 2050년에 2020년 대비 50.6% 감소한다. 생산연령인구가 늘어나는 도시는 세종이 유일하다. 세종은 2050년까지 생산연령인구가 48.1% 증가한다.

2050년에는 전국 10개 시도에서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이 40%를 넘는다. 경제주체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하는 고령·유소년 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50년이 되면 세종(72.4명)이 가장 낮고, 전남(130.4명)·경북(127.2명)·강원도(121.2명) 등 10개 시도가 100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총부양비가 가장 많이 증가하는 지역은 울산으로, 2020년 대비 194.6% 증가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