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인간은 살리고 AI는 버린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00:03

지면보기

경제 06면

〈준결승전〉 ○ 박정환 9단 ● 자오천위 9단

장면 3

장면 3

장면 ③=흑▲로 갈라쳐 왔으므로 박정환 9단은 백1로 추궁한다. 좁아 보이지만 흑A의 급소를 당하면 곤란하기에 요소라고 본 것이다. 흑은 2쪽으로 어깨를 짚고 달아난다. 예정된 수순이다. 백5로 움직였을 때 흑6으로 살린 것은 당연해 보이는데 AI는 고개를 젓는다. 버리라고 한다. 백7 때도 마찬가지. 계속 버리라고 한다. 그렇다면 어디를 두라는 것인가.

AI의 추천

AI의 추천

◆AI의 추천=요석은 살리고 폐석은 버린다. 바둑의 오랜 불문율이다. 흑▲ 석 점은 어떤가. 사활과 관계없으니 굉장한 요석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폐석은 절대 아니다. 인간 고수 대부분은 살리는 쪽을 선택할 것이다. AI는 버린다. 흑1로 우변을 지키고 백2 잡을 때 선수를 잡아 좌변으로 향한다. 운신이 가볍다. 미련도 없다. 전체를 보는 이런 승부 호흡은 진정 배울만하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실전은 흑1로 살렸으나 가만 보면 부담이 크다. 짐을 하나 만들었다. AI 그래프도 2~3집 불리로 나타난다. 놀라운 것은 7도 잇지 말고 A로 두라고 한다. 백8이 고통스러운 급소. 이 수를 당하는 순간 흑의 승률은 16%까지 급전직하한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