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전국 1만6895명 코로나 확진…이틀 연속 1만명대 될듯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22:34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마련된 충남 계룡시보건소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성태 기자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마련된 충남 계룡시보건소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성태 기자

26일 오후 9시까지 1만명 중반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만689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만8275명)보다 1380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18일(2만4554명)보다 7659명 적고, 2주일 전인 11일(3만1479명)과 비교하면 1만4584명 줄어 절반 수준이다.

목요일 동시간대 집계치로는 1월 27일(1만1804명) 이후 17주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이틀 연속 1만명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26일 신규 확진자는 1만8816명이었다.

이날 중간집계의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7838명(46.4%), 비수도권에서 9057명(53.6%)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4238명, 서울 3032명, 경북 1385명, 경남 1101명, 대구 1005명, 충남 786명, 강원 660명, 전남 594명, 전북 568명, 인천 568명, 대전 552명, 충북 511명, 울산 509명, 부산 496명, 광주 460명, 제주 278명, 세종 152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에 많이 줄었다가 주초 반등한 뒤 다시 감소하는 패턴을 보이면서도 전반적으로는 뚜렷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5120명→2만3457명→1만9289명→9971명→2만6342명→2만3956명→1만8816명으로, 일평균 2만993명이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