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민주당 소속 서울시 구청장 후보 13명 경찰 고발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3:59

시민단체가 뇌물공여 등 부정부패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 구청장 후보 13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중앙포토]

시민단체가 뇌물공여 등 부정부패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 구청장 후보 13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중앙포토]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 구청장 후보 13명을 서울경찰청에 지난 24일 고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책위는 민주당이 전과가 있는 현직 구청장 등을 또다시 후보로 공천한 것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범죄 사실을 밝혀 엄벌해달라고 경찰에 촉구했다.

대책위가 고발한 후보는 서양호 중구청장 후보, 최동민 동대문구청장 후보, 이승로 성북구청장 후보, 김용석 도봉구청장 후보, 유동균 마포구청장 후보, 오승록 노원구청장 후보, 김미경 은평구청장 후보, 김수영 양천구청장 후보, 김승현 강서구청장 후보, 박준희 관악구청장 후보, 유성훈 금천구청장 후보, 김기영 서초구청장 후보,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후보 등 13명이다.

고발장에 따르면 한 후보는 설 명절을 앞두고 주민 350여명에게 사과 상자를 보내고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했다고 대책위는 밝혔다. 또 다른 후보는 구청장 재임 당시 본인 소유의 집을 아들에게 증여하고 관리처분인가를 내린 특혜가 있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또 한 후보는 시민단체 대표에게 4만원 상당 음식을 대접해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기도 했다.

대책위는 “자칫 이 사회를 지탱하는 상식과 원칙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공정과 정의가 무너져 편법이 난무하게 된다”며 “자유와 법치국가에 대한 신뢰를 깨는 시금석이 될까하는 우려가 팽배해 현실을 바로잡고자 고발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