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윤종원, 동료 관료들 대부분 반대…왜 고집피우는지 이해 안돼"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2:25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그분(윤 행장)과 함께 활동한 많은 분이 정반대의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왜 고집을 피우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공개 반대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 현장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망가진 경제 정책의 주역이었던 분이 새 정부에서 또 일하겠다고 나서고 동의하는 자체가 정말 좀 부끄러운 일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행장은 문재인 정부 경제수석 출신으로, 한덕수 국무총리가 국무조정실장 자리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 정부에서 실패한 경제 정책을 주도했던 인물이라며 반대 기류가 분출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그분은 문재인 정부의 망가진 경제 정책의 주역이었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발탁돼 혜택을 누렸다면, 잘못된 경제 정책으로 우리나라 경제 사정이 안 좋아졌다면 책임지고 자숙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런 소신과 원칙 없이 문재인 정권 5년 내내 호의호식한 사람이 새 정부 중요한 자리에 가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연락들이 많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윤 전 수석과 함께 활동했던 경제 관료 대부분이 반대하고 있다"며 "너무 독선적이고 아랫사람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각 부처 현안을 통합·조정하는 국무조정실장에 어울리는 인물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기용에 대해선 당의 의원들, 제가 물어본 의원 100%가 반대한다"며 "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왜 계속 기용하려 하는지, 고집을 피우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한 총리를 비판했다.

그는 "한 총리의 (국무조정실장 임명) 강행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본다. 한 총리와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끝에 이것은 공개 발언을 하지 않으면 시정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공개 발언을 했다"며 "대통령에게 부적절한 인사를 하면 안 된다고 건의했다고 밝힌 것도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였다"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실에서도 대체할만한 인물을 찾아 나설 것으로 안다. 필요하면 우리도 추천할 수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여러 상황을 고려해 판단하시리라 믿고 있다. 임명 시기가 언젠지는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당정 간 불협화음은 전혀 없고 대통령과의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며 "정부가 잘한 것은 칭찬하고 못 한 것은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당의 기본적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