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은 LS회장, 석달간 국내 사업장 방문…양손잡이 경영 본격화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0:58

구자은 LS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LS일렉트릭 천안사업장에서 산업용 인버터 자동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자은 LS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LS일렉트릭 천안사업장에서 산업용 인버터 자동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3개월 동안 국내 주요 계열사 현장경영에 나서며 '양손잡이 경영'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LS그룹에 따르면 올해 취임한 구 회장과 명노현 ㈜LS 대표이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전환되면서 오는 7월까지 충청·경상·전라권 전국 14곳의 자회사·손자회사 사업장을 찾는다고 밝혔다.

그들은 첫 일정으로 전날 충남 아산에 있는 LS니꼬동제련의 자회사 토리컴과 LS일렉트릭 천안·청주사업장,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우드, 세종전선 등 충청권에 위치한 사업장들을 방문했다. 토리컴은 국내 1위 귀금속 리사이클링 기업이다.

구 회장은 귀금속 추출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향후 부가가치가 높은 반도체 소재, 전기·전자용 소재의 비중을 더욱 높여 LS니꼬동제련과 토리컴이 첨단 산업 분야 종합 소재 기업으로 발전하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LS그룹 회장의 현장경영은 초대 회장 시절부터 이어 온 전통이다.

구 회장은 전임 회장들보다 현장 방문 횟수와 기간 등을 한층 확대해 '양손잡이 경영'을 통한 사업 가치 극대화와 그룹의 제2 도약을 향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양손잡이 경영은 한 손에는 전기·전력·소재 등 기존 주력 사업을, 다른 한 손에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선행 기술을 잡고 두 개를 균형 있게 추진함으로써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1월 구 회장이 취임 당시 언급했다.

구 회장은 이후 경상권·전라권에 있는 사업장을 차례로 방문한 뒤 해외로 눈을 돌려 글로벌 사업 현황도 점검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