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45.5% 윤형선 44.3%…김병관 32.4% 안철수 62.3%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00:02

업데이트 2022.05.26 00:34

지면보기

종합 03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45.5%, 윤 후보는 4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후보가 1.2%포인트 높지만 오차범위(95% 신뢰 수준에서 ±3.5%포인트) 내 격차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관련기사

이 후보는 18·19세와 20대(이 후보 46.9%, 윤 후보 28.7%)·30대(이 후보 50.4%,  윤 후보 32.8%)·40대(이 후보66.1%, 윤 후보 27.9%)에서 앞섰다. 60대 이상에선 윤 후보가 67.8%로 이 후보(27.0%)를 크게 앞섰다. 50대에선 이 후보 47.9%, 윤 후보 48.3%로 비슷했다.

계양을의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1.7%, 민주당이 36.5%였다. 인천시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38.8%,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가 42.0%로 나타났다.

최근 이 후보가 윤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이 후보와 민주당의 위기감은 커지고 있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23~24일 인천 계양을 거주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면접 조사(95% 신뢰 수준에서 ±3.5%포인트)에서도 이 후보 42.5%, 윤 후보 42.7%로 접전이었다. 이 후보는 지난 23일 길거리 유세에서 “이번에 이재명이 지면 정치생명 진짜 끝장난다”며 손날로 자신의 목을 긋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

성남 분당갑에선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지지율 62.3%로 김병관 민주당 후보(32.4%)에게 크게 앞섰다. 김 후보는 40대에서만 53.8% 대 43.0%로 안 후보에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연령대에선 안 후보가 크게 앞섰다. 특히 60대 이상에선 안 후보가 82.3%의 지지를 받아 김 후보(14.6%)를 압도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분당갑의 경기지사 후보 선호도는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52.2%,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36.6%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53.3%, 민주당이 31.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인천 계양을(800명), 성남 분당갑(804명) 거주 18세 이상 남녀에게 유선 임의전화걸기(RDD)와 무선(가상번호)을 결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RDD와 가상번호 비율은 계양을 9.4%·90.6%, 분당갑 9.8%·90.2%다. 유·무선 평균 응답률은 계양을 10.2%, 분당갑 8.5%였다. 2022년 4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가중값을 부여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심위 참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