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아시아 최대 테스트트랙 오픈…축구장 125개 크기

중앙일보

입력 2022.05.25 16:42

한국테크노링 전경.

한국테크노링 전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아시아 최대 규모 타이어 테스트트랙 '한국테크노링'을 열었다.

한국타이어는 25일 오전 충남 태안군 한국테크노링에서 프레스데이를 열고 한국테크노링 설립 의미와 글로벌 중장기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안종선 한국앤컴퍼니 경영총괄 사장, 박종호 한국타이어 사장, 구본희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조 회장은 환영사에서 "혁신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는 현실을 누구보다 가슴 깊이 느끼고 있다"며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활용하기 위해 한국테크노링을 완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 시대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구축과 함께 첨단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양질의 실차 테스트를 바탕으로 미래 비즈니스 간 시너지와 신성장 동력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2300억원 가량이 투자된 한국테크노링은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부지면적 126만㎡ 규모에 총 13개의 트랙을 갖추고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긴 테스트 노면을 보유했다.

최고 속도 250㎞ 이상의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해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처럼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가 이뤄진다.

타이어 조종 안정성과 한계 성능을 테스트하는 원선회로, 마른 노면 핸들링 서킷, 젖은 노면 핸들링 서킷, 제동시험로, 수막직선로, 소음시험로, 일반도로 등도 마련됐다.

컨트롤 타워, 오피스동, 타이어 워크숍, 전기차 충전소 등을 완비한 최첨단 하이테크 R&D(연구개발) 시설도 갖췄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본사 '테크노플렉스',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 글로벌 생산기지 8곳 등과 함께 최종 테스트 베드인 한국테크노링까지 갖춰 혁신 시너지를 완성하는 R&D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타이어는 혹독한 환경에서 타이어와 차량의 반응을 테스트하고 데이터화해 원천기술 개발과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