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41일 만에 3호 홈런...탬파베이는 4-0승

중앙일보

입력 2022.05.25 10:32

시즌 3호 홈런을 친 최지만. [AP=연합뉴스]

시즌 3호 홈런을 친 최지만. [AP=연합뉴스]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세 번째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팀이 2-0으로 앞선 6회말 무사 2루 3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상대 선발 투수 파블로 로페스의 2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9m의 대형 홈런이었다. 시즌 3호. 지난달 14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시즌 2호 홈런을 쏠아 올린 지 41일 만이다.

최지만은 8회말에도 장타를 쳤다. 바깥쪽 슬라이더를 밀어쳐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2루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그는 이틀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올렸다. 최지만은 이날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앞선 두 번의 타석에서 삼진과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시즌 타율은 0.272에서 0.282(85타수 24안타)로 올랐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활약을 앞세워 마이애미에 4-0으로 승리했다. 탬파베이 선발 투수 셰인 매클라나한은 6이닝 동안 9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4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4승째(2패)를 챙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