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정재훈의 음식과 약

약이 필요한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2.05.25 00:14

지면보기

종합 26면

정재훈 약사·푸드라이터

정재훈 약사·푸드라이터

음식으로 콜레스테롤을 조절하기는 어렵다. 과거에는 그게 가능하다고 믿었다. 1984년 3월 26일자 시사주간지 타임은 표지 기사에서 육류와 달걀을 많이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올라간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소고기 100g에는 콜레스테롤이 90㎎ 들어있다. 하지만 잠깐 생각해보자. 풀을 먹는 소에게 콜레스테롤이 있다고? 그렇다. 음식을 어떻게 먹든 동물은 스스로 콜레스테롤을 만들어낸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혈중 콜레스테롤의 80%는 인체에서 합성한 것이다. 음식으로 섭취하여 들어오는 콜레스테롤의 비중은 나머지 20%에 불과하다. 유전적으로 취약한 일부 사람을 제외하고는 식이조절로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기 어려운 이유다.

우리 몸이 콜레스테롤을 만드는 이유는 간단하다. 필요하니까. 뇌세포에 필수적이다. 그래서 모유에도 콜레스테롤이 들어있다. 성호르몬을 만드는 재료로 쓰인다. 건강에 그렇게 중요하다는 비타민D도 콜레스테롤을 재료로 하여 만든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문제가 생긴다. 간에서 콜레스테롤을 너무 열심히 만들기 시작한다. 과잉의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쌓이고 혈관이 좁아지면 혈액 순환을 방해한다. 스타틴과 같은 약으로 간세포가 콜레스테롤을 만드는 걸 억제해야 비로소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진다.

베이컨말이 떡꼬치. 음식 섭취로 인한 콜레스테롤 비중은 20%에 그친다. 80%는 몸에서 만든다. [중앙포토]

베이컨말이 떡꼬치. 음식 섭취로 인한 콜레스테롤 비중은 20%에 그친다. 80%는 몸에서 만든다. [중앙포토]

인체는 불완전하다. 나이 들수록 분명히 알게 되는 사실이다. 늘리고 싶은 근육은 줄고, 줄이고 싶은 뱃살은 늘어난다. 콜레스테롤은 열심히 만들고 성호르몬은 줄어든다. 정수리의 머리숱은 줄고, 코털과 눈썹은 굵고 길게 변한다. 피지샘이 너무 열심히 일하여 피지선 증식증이 생기기도 한다. 노화는 양방향으로 일어난다. 한쪽에서는 세포 활동이 약해지고 반대로 다른 쪽에서는 너무 활발해지기도 한다. 식사와 운동에 주의를 기울이면 노화로 인한 이런 불편함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 그렇지만 어떤 방법으로도 불완전한 인체를 완전하게 만들 수는 없다.

약으로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약으로 혈압을 조절한다. 약으로 봄철 알레르기로 간지러워 고생하는 눈과 코를 구한다. 하지만 약을 좋아하는 사람은 드물다. 알약을 삼킬 때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은 부작용이다. 약사인 나도 그렇다. 장기간 약을 먹으면 나도 모르는 어떤 부작용이 생길까 두려움이 앞선다. 사람이 만든 약은 불완전하다. 효과만 있는 게 아니고 부작용도 있다. 약 복용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어떻게 하면 약을 더 적게 먹을 수 있을까 고민이 시작된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약 없이도 살 수 있다면 좋은 일이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불완전한 약이 불완전한 인간을 도와서 생명을 구한다. 약과 싸우기보다는 타협하는 게 건강 문제 해결에 더 나은 선택이다.

정재훈 약사·푸드라이터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