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탕웨이 "박찬욱, 내 삶 완전하게 만들어준 분"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22:19

업데이트 2022.05.25 09:25

 배우 탕웨이가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탕웨이가 24일 오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어제 저녁 첫 상영회가 끝나고 박찬욱 감독님께 ‘제 삶을 완전하게 만들어주신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문장 하나로 박 감독님과 함께 일한 감상을 요약할 수 있겠네요.”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에서 박찬욱 감독과 호흡을 맞춘 주연 배우 탕웨이가 밝힌 소감이다.

그는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찬욱 감독을 너무 사랑한다”며 “모든 면에서 굉장한 일을 하고 있고 서래처럼 (특별한) 인물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6년 만의 복귀작 ‘헤어질 결심’은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추락사한 남자의 아내 서래를 찾아갔다가 의심과 끌림을 동시에 느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탕웨이는 비밀이 많은 중국 여인 서래 역을 소화했다.

박찬욱 감독, 박해일, 탕웨이 주연의 '헤어질 결심'은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사진 CJ ENM]

박찬욱 감독, 박해일, 탕웨이 주연의 '헤어질 결심'은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사진 CJ ENM]

박 감독과 정서경 작가는 아이디어 회의를 할 때부터 탕웨이만을 생각하고 시나리오를 썼다고 한다. 시나리오가 완성되기 전 탕웨이에게 캐스팅을 제안했고 탕웨이는 “제 경험을 연기에 담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아주 흥미로웠다”고 수락 배경을 밝혔다.

탕웨이는 “서래는 저와 (실제로) 아주 가까운 인물이고, 원래 미묘한 감정을 심장 바깥으로 내보이는 인물을 아주 좋아한다”며 “박 감독님이 저에게 마음껏 연기할 수 있는 영역을 줬다”고 설명했다.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레드카펫을 지나고 있다. 뉴스1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레드카펫을 지나고 있다. 뉴스1

탕웨이는 촬영 전 장기간 한국말 문법부터 공부해 섬세한 대사를 표현해냈다. 그는 “촬영 내내 너무나 기뻤지만, 언어 때문에 실질적인 어려움을 겪었다”며 “특히 첫 촬영 때는 저와 박 감독님, 박해일씨 세 사람 모두 번역기를 준비해왔더라”고 말했다.

이어 “중반부터는 점차 나아졌다”며 “박 감독님이 격려를 많이 해줬다. 그는 배우와 스태프를 보호해주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헤어질 결심’으로 박찬욱 감독은 한국 감독 중 홍상수 감독과 함께 공동 최다인 4번째 경쟁 부문 진출을 기록했다. 23일(현지 시간) 공식 상영 때는 5분간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