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병가 내고 한국서 치료…그 후 우크라 돌아가고 싶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6:55

업데이트 2022.05.24 17:16

[이근 전 대위 유튜브 'ROKSEAL' 캡처]

[이근 전 대위 유튜브 'ROKSEAL' 캡처]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하겠다며 출국했던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 대위가 부상을 입고 치료를 위해 귀국한다. 이 전 대위는 “치료를 받은 뒤 한국 정부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지난 22일 이 전 대위의 유튜브 채널 ‘ROKSEAL’에는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는 이 전 대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이 전 대위 측은 유튜브 채널 공지를 통해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 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이근 대위님은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위는 지난 3월 7일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출국했다. 당시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여행금지인 여행경보 4단계를 발령했는데, 정부 허가 없이 출국한 것이다. 외교부는 이 전 대위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위는 SNS를 통해 “살아서 돌아가면 책임지고 주는 처벌을 받겠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15일, 이 전 대위는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당해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은 현지 시각으로 19일 SNS에서 이 전 대위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