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팩플] 여야 손보겠다는 포털뉴스...방통위, 대안 만들 협의체 출범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6:22

무슨 일이야

24일 방송통신위원회가 ‘포털뉴스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 출범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포털이 확증편향과 가짜뉴스의 ‘숙주’ 역할을 하지 못하도록 검증하겠다”며 포털 규제를 예고한 지 약 3주 만이다.

협의체는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뉴스 서비스 생태계가 ‘공정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신뢰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 미디어·법학 등 업계 전문가들과 관계 부처로 구성되며 약 6개월 동안 운영된다. 협의체 참여 명단은 비공개다.

네이버 뉴스 홈 화면 캡쳐.

네이버 뉴스 홈 화면 캡쳐.

이게 왜 중요해

정치권에선 여야를 막론하고 ‘포털 개혁’을 둘러싼 논의가 한창이다. 새 정부도 포털뉴스 개편을 국정과제로 내세웠다. 방통위가 협의체를 구성한 것도 법안 마련 등을 위한 행보다. 방통위 관계자는 “협의체는 이미 발표된 국정과제의 틀 안에서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하는 자문단 성격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포털뉴스의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게 목적으로, 연내 법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본 틀은 잡혀 있다. 지난 2일 인수위가 발표한 포털뉴스 개선 방향은 크게 3가지다. ①포털 내 알고리즘 투명성 위원회 설치 ②‘깜깜이’ 운영되던 뉴스제휴평가위원회 투명화 ③포털에서 뉴스 제목을 클릭하면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도록 하는 ‘아웃링크’의 단계적 추진 등.

포털 뉴스 어떻길래?

국내 뉴스 서비스 시장에서 포털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2021년 기준 포털 뉴스 이용률은 79.2%로, 뉴스 소비자 5명 중 4명이 포털로 뉴스를 본다. 다양한 언론 기사를 한데 모아서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지만, 뉴스 배열·노출 등을 결정하는 알고리즘이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았다. 일각에선 한쪽의 의견만 부풀려 보게 되는 확증편향 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도 우려한다.

국회에선 무슨 일이?

포털 뉴스의 서비스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데는 야당도 비슷한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171명 전원이 지난달 27일 공동발의한 ‘전기통신망법 개정안’은 포털의 자체적인 뉴스 배열·추천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포털 뉴스는 아웃링크(포털이 아닌 언론사 홈페이지로 이동) 방식으로 서비스하도록 했다. 현재는 소비자가 포털 뉴스서비스 페이지에서 언론사 기사를 보는 인링크 방식과 아웃링크 방식이 섞여 있다.

앞으로는

포털 의존도에 따라 언론사들의 입장에도 차이가 있다. 포털 뉴스 생태계에 균열이 일어날 경우, 자체 디지털 뉴스 플랫폼을 강화하는 언론사들에겐 기회일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언론사들엔 소비자와 접점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있다. 지난 23일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도 “뉴스 소비 급감 등 미디어 생태계 전반에 심각한 후폭풍을 가져올 것(이의춘 한국인터넷신문협회장)”, “질 낮은 기사 양산이 더 심해질 것(김동원 언론노조 정책협력실장)” 등의 의견이 나왔다.

방통위 안형환 부위원장은 24일 협의체 출범식에서 “이번 협의체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성 등 포털 뉴스의 긍정적 기능을 살리되, 포털이 뉴스 매개자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균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건전한 언론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바람직한 정책방향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