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사회적 가치 측정해 국민에 알려야” ‘신기업가정신협의회’ 출범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5:46

업데이트 2022.05.24 16:22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가 주도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과 우아한형제들, 마켓컬리 등 유명 스타트업 등 76개 기업이 참여하는 협의체 ‘신(新)기업가정신협의회(Entrepreneurship Round Table·ERT)’가 출범했다.

대한상의는 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선포식에는 최태원 상의 회장(SK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하범종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슬아 컬리 대표,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 등 기업인 40여 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회장은 “우리가 만들어야만 하는 기업가정신은 사회의 요구에 부응해 새로운 문제나 기회를 새로운 방법, 혁신으로 풀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와 공급망 재편, 사회 양극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상당히 많은 사회적 문제가 있는데 정부한테 맡겨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요한 건 기업이 이 문제를 직접 생각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대 실천 명제로 ▶경제적 가치 일자리 ▶윤리적 가치 ▶선진적 기업문화 ▶친환경 경영 ▶지역사회와 함께 선진 경영을 제시했다.

기업선언문. [자료 대한상의]

기업선언문. [자료 대한상의]

특히 그는 ‘수치화’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누가 더 잘했냐 못했냐는 순위를 매겨 비교하자는 게 아니다”며 “우리가 얼마나 변하고 있다는 걸 정확한 지표와 디테일을 갖고 국민들에게 알려드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실천 방법과 관련해서는 “개별 기업이 실천 아이템을 만들어주면 ‘우아한형제들 에디션’ ‘현대자동차 에디션’ 식으로 기업명을 붙일 수 있다”며 “금융권과 협의해 투자·대출 등에서 인센티브도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 챌린지를 통해 기업과 기업인에 대한 이미지가 꼰대가 아닌, 보다 긍정적으로 바뀔 거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되면 반기업정서가 사라지고 기업인들이 박수 받는 날이 오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정의선 회장은 축사에서 “최근 환경오염과 기후변화 문제가 기업과 사회의 생존 자체를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기업을 둘러싼 이해 관계자들을 소중히 여기며 기업 역할을 사회 가치 증진까지 확장하는 신기업가 정신이야말로 이러한 문제에 대한 답”이라고 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차량 출시와 수소 모빌리티 확대, 계열사 ‘RE100’(사용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참여 등을 소개하며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산업의 생태계를 강화하고 청년 및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선 참석자 40여 명 전원이 발언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신기업가정신 실천을 다짐하는 열띤 발언이 이어지면서 행사는 예정된 시간을 30여 분 넘겨 12시30분쯤 마무리됐다.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앞줄 왼쪽 세 번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앞줄 왼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앞줄 왼쪽 세 번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앞줄 왼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ERT는 앞으로 모든 경제계가 함께하는 ‘공동 챌린지’, 개별기업의 역량에 맞춘 ‘개별 챌린지’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실천 과제를 수행한다고 밝혔다. 청년 채용 릴레이, 정시 퇴근 문화 정착, 제로 플라스틱 데이 등이 공동 챌린지 아이템으로 제시됐다. 스타트업에게 자금과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H-온드림’(현대차), 임금의 1%를 떼어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1% 나눔’(현대중공업), 외식업 종사자에게 경영 컨설팅을 해주는 ‘꽃보다 매출’(우아한형제들) 등 개별 챌린지도 소개됐다.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상의 관계자는 “ERT는 향후 다른 기업들의 기업선언문 서명도 유도해 전체 경제계의 신기업가정신을 확산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