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했다" 박지현 사과…이재명 "공감한다, 확대해석은 경계"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4:40

업데이트 2022.05.24 15:4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사과한 것과 관련해 "(정책 발표) 준비로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24일 말했다.

이 위원장은 24일 인천 계양 임학동 선거사무소에서 연 계양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이날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맹목적 지지에 갇히지 않고 대중에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를 바꾸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 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시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반성 필요하단 뜻 이해…확대해석 경계" 추가입장

그뒤 이 후보는 캠프를 통해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며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추가입장을 냈다. 다만 "그 밖의 확대해석은 경계한다"며 "민주당은 절박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의 삶을 개선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지율 역전 당했다고 생각 않는다"

한편 이 위원장은 "정당 지지율이 벌어지고 있어 우려하지만 다시 회복될 것으로 본다"며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을) 잘 비교해보면 전화 면접과 ARS 차이로 실제 변화는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에게) 역전을 당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윤석열 대통령) 취임에 따른 컨벤션 효과와 한미정상 회담 등으로 당 지지율의 변동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과거 여론조사와 실제 투표 결과에 차이가 컸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지지층이) 결집해서 투표하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책 발표를 통해 계양테크노밸리를 제2의 판교테크노밸리로 만들겠다며 이곳까지 서울지하철 9호선을 연장하겠다고도 했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약 330만㎡ 부지에 1만7000가구, 3만9000명을 수용하는 첨단산업단지와 신도시를 함께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어 "3기 신도시 중 유일하게 철도 계획이 없는 곳이 계양테크노밸리"라며 "(급행버스노선인) S-BRT 만으로 부족하며 이곳의 성공을 위해선 사업지구 내에서 타고 내릴 수 있는 광역철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판교와 서울 마곡보다 저렴한 조성원가로 최첨단 기업과 대기업을 유치하겠다"며 "성남시를 8년 만에 경기도를 3년 만에 주민이 만족하는 도시이자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도시로 만든 경험과 실력으로 계양을 확실하게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