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수도권·비수도권 코로나 위험도, 처음으로 모두 '낮음'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2:16

24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24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지난주 전국·수도권·비수도권 코로나19 위험도가 처음으로 모두 '낮음'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3주(15∼21일) 주간 위험도를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 단계로 평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기준이 마련된 이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월 1주에는 전국·수도권·비수도권이 각각 '매우낮음·중간·매우낮음'으로 평가됐고, 2주에는 '낮음·중간·매우낮음'을 기록한 적이 있다.

일상회복 여파로 위중증·사망자가 급증했던 11월 4주부터 12월 5주까지, 그리고 오미크론 변이가 대유행한 올해 3월 1∼5주에는 전국 '매우높음'이 유지됐다.

감염재생산지수(Rt)는 0.83으로 8주 연속 1 미만을 유지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5월 1주 0.72에서 2주 0.90으로 증가했지만, 지난주 0.83으로 다시 줄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를 의미한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국내감염과 해외유입 모두 100%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해외 신규변이의 유입과 국내 확산 위험성이 커지고 있고, 3차 접종 후 시간이 지나면서 돌파감염 우려도 커지는 것이 코로나19 유행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3차접종 후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국내 3차접종 완료자 약 3300만명 중 26.0%인 850만명으로 집계된다.

정부는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입원환자 자체 접종을 18세 이상에서 소아 또는 청소년까지 확대하고, 4차접종에 관한 정보를 지속해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