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ㆍ재생ㆍ천연가스 믹스" 尹밝힌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1:0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2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2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한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탄소 중립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제28차 세계가스총회 축사를 통해 “이를 위해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를 합리적으로 믹스해 나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대통령은 “보다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탄소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거나 수소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수소 생산 기반을 확보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1차적으로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의 활용 비율을 늘리고, 장기적으로 수소 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에너지 정책 골자를 밝힌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2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2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최근 에너지와 원자재 수급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수입선 다변화로 자원 비축을 확대하는 한편, 민간이 중심이 되어 해외 투자의 활력을 높이고 해외 자원 개발에 관한 산업 생태계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며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에너지 수급 불안이 전 세계 에너지 공급망 재편으로 이어지는 기류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윤 대통령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한ㆍ미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는 공급망이란 말이 11차례 등장했다. 양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우리의 번영과 공동 안보, 집단 이익 수호에 핵심적인 경제ㆍ에너지 안보 협력 심화가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한다”며 “이러한 구상을 지원하기 위해 양 정상은 한ㆍ미의 국가안보실에 양 정부 간 행정적ㆍ정책적 접근방식을 조율하기 위한 경제안보대화 출범을 지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개최된 세계가스총회는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참석한 첫 민간 국제행사다. 세계가스총회는 가스산업 발전과 관련 지식 및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국제가스연맹이 주최하는 가스 분야 세계 최대 국제행사다. 세계에너지총회(WEC), 세계석유총회(WPC)와 함께 에너지 분야 3대 행사 중 하나로 꼽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