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박격포' 자랑한 러 선동가 입방정 대가…우크라 "땡큐"[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11:00

업데이트 2022.05.24 11:57

한 러시아 기자의 실수로 러시아군의 자주박격포 위치가 노출되면서 우크라이나군에 파괴되는 영상이 최근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방위군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의 2S4 ‘튤판(Tyulpan)’ 자주박격포를 공격해 파괴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최대 격전지인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州) 루비진에 배치된 것이었다.

사연은 이렇다. 서방권에서 ‘크렘린의 선동가’로 불리는 러시아 군사전문기자 알렉산드르 코츠가 최근 2S4가 배치된 부대를 다룬 방송뉴스에 출연해 현장에서 전과를 설명했다. 해당 뉴스에는 2S4가 기동하는 모습은 물론 지형지물도 드러났다.

'크렘린의 선동가'로 불리는 러시아 군사전문기자 알렉산드르 코츠가 우크라이나 전황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러시아군의 2S4 자주박격포의 전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 방송으로 자주박격포 위치가 노출돼 우크라이나군이 해당 무기를 파괴했다고 우크라이나군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위터 캡처

'크렘린의 선동가'로 불리는 러시아 군사전문기자 알렉산드르 코츠가 우크라이나 전황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러시아군의 2S4 자주박격포의 전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 방송으로 자주박격포 위치가 노출돼 우크라이나군이 해당 무기를 파괴했다고 우크라이나군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위터 캡처

이를 통해 우크라이나군은 대략적인 위치를 파악하고 즉시 공격 목표를 찾아냈다. 이후 우크라이나군은 방송뉴스가 나온 지 24시간 이내에 2S4 1대를 파괴하고 무인항공기로 촬영한 당시 장면을 그대로 공개했다.

우크라이나군은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제보해주신 러시아 선전인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 러시아 방송뉴스에서 우크라이나 전장에 배치된 러시아군의 2S4 자주박격포가 공개됐다. 이 방송으로 자주박격포 위치가 노출돼 우크라이나군이 해당 무기를 파괴했다고 우크라이나군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위터 캡처

한 러시아 방송뉴스에서 우크라이나 전장에 배치된 러시아군의 2S4 자주박격포가 공개됐다. 이 방송으로 자주박격포 위치가 노출돼 우크라이나군이 해당 무기를 파괴했다고 우크라이나군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위터 캡처

2S4는 냉전 시기 옛 소련이 만든 현존하는 세계 최대 자주박격포(240mm)다. 최대사거리는 약 9.7㎞로 공중 투하 폭탄급인 288파운드(약 130㎏) 포탄을 발사한다. 또 로켓추진 사거리 증강탄을 쓸 경우 사거리는 두배 가량 늘어난다.

러시아군은 시리아ㆍ레바논ㆍ체첸 등 전장에서 2S4를 사용했다. 고층 아파트를 관통하는 파괴력으로 수많은 민간인이 공포에 떨어야 했다.

러시아군은 이달 초엔 2S4를 동원해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최후 항전 중인 아조우스탈 제철소 내 우크라이나 방어군을 공격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군은 2S4 파괴작전 성공 이후 “점령자들이 다리를 파괴하고 민가를 파괴하는데 이 무기를 동원했다”고 비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