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목표는 中…상상초월 악" 中서 퍼진 원숭이두창 원인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08:10

업데이트 2022.05.24 09:32

원숭이두창. AP=연합뉴스

원숭이두창. AP=연합뉴스

원숭이 두창(monkeypox) 확산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미국이 의도적으로 원숭이두창을 퍼뜨렸다는 음모론이 퍼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651만 명의 웨이보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슈 창은 웨이보에 “미국이 생명공학적으로 조작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를 퍼뜨리려고 계획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미국 비정부기구인 핵위협방지구상(The Nuclear Threat Initiative)은 지난해 원숭이두창이 2022년 5월15일 가상국가인 ‘브리니아(Brinia)’에서 처음 등장, 18개월 동안 전 세계로 퍼지는 대유행을 그린 시나리오를 담았다. 원숭이두창의 확산을 예상하고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창은 해당 보고서의 맥락을 삭제하고 의도적으로 잘못 해석해 미국이 원숭이두창 확산의 배후에 있다는 글을 올린 것이다.

이 게시글은 7500개 이상의 좋아요, 660개 이상의 댓글을 받았으며, 많은 네티즌은 그의 의견에 동의했다. 한 네티즌은 “미국은 인류의 상상을 초월하는 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웨이보에서는 지난 3일간 원숭이두창 관련 게시글이 5100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화두로 떠올랐다. 일부 글에서는 “미국의 최종 목표는 중국”, “중국에도 반드시 원숭이두창이 퍼질 것”이라고 주장하며 원숭이두창이 미국발(發)이라는 음모론에 동조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미국이 의도적으로 원숭이두창을 퍼뜨렸다는 음모론을 제기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으나, 많은 소셜 미디어에서는 이 음모론이 퍼지고 있다.

한편 주요 외신들은 덴마크에서 원숭이두창 환자가 확인됐고, 아르헨티나에서도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등 원숭이두창이 20개국 가까이 번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천연두 백신 제조업체인 덴마크 바바리안 노르딕이 생물학 전쟁을 대비해 보유해둔 천연두 백신 재고를 대량으로 시장에 내놓는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원숭이 두창은 감염 시 피부 표면에 울퉁불퉁한 발진과 함께 발열 증상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원래는 아프리카에서 이따금씩 출현했다. 아프리카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팬데믹 기간 콩고, 나이지리아,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퍼지다 여러 차례 억제됐다.

유럽내 확산은 이달 7일 영국 런던에서 처음 발견됐는데, 뒤이어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이탈리아, 스웨덴 등 서방 국가 최소 17개국에서 급속히 확산되면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유럽에서 퍼지는 건 다행히 사망률이 약 1% 남짓한 서아프리카 변이주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직접적인 원숭이 두창 백신은 없다. 그러나 바바리안 노르딕이 미국에서는 '진네오스(Jynneos)'란 이름으로 2019년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천연두 백신이 원숭이 두창 예방에도 85% 이상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WSJ는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