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동연·김은혜 동시에 때린 강용석 "尹통화는 말 안하는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정의당 황순식,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왼쪽부터)가 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정의당 황순식,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왼쪽부터)가 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가 논란이 됐던 '윤석열 통화'에 대해  "윤 대통령과 새 정부에 누가 될까 봐 노코멘트 하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강 후보는 23일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TV토론회에서 "대통령 통화기록 말이 바뀌는데, 대통령이 선거 개입하면 탄핵소추까지 하는 심각한 사안이다. 진짜 통화했는지, 기록이 있는지 없는지를 밝히라"는 황순식 정의당 경기지사 후보의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기자와 인터뷰하다가 우연히 (통화했다는 말이) 나왔다"며 "구체적인 내용 말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 후보는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주 통화를 했다"며 "윤 대통령이 '왜 김동연(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을 공격해야지 김은혜(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를 공격하느냐'라고 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이번 토론에서 강 후보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지인 기획재정부 부정채용 의혹' 제기와 함께 김은혜 후보 남편의 '건물 재산누락 의혹'을 제기하며 양쪽 모두를 겨눴다.

강 후보는 또 김동연 후보에게 "아주대 총장 당시 비서실 근무한 직원이 기획재정부 연구원으로 옮겼다. 김은혜 후보는 실패한 청탁, 김동연 후보는 성공한 청탁 아닌가"라고 따졌고 김동연 후보는 "절대 아니다. 그 직원은 기재부로 오며 보수가 깎였다. 석사학위를 소지한 우수한 직원이고 공채로 됐다"고 답했다.

또 김은혜 후보를 향해 강 후보는 "남편이 지분을 가진 테헤란로 앞 빌딩의 땅값이 170억원인데 건물값을 150억원으로만 재산 공개했다. 땅값을 뺐나"고 물었고, 김은혜 후보는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이중삼중으로 재산공개 검증을 한다. 허투루 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동연 '조폭 후원금' vs 김은혜 '취업청탁' 공방

김은혜 후보는 김동연 후보의 '조폭 거액 후원금' 보도를,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KT 취업 청탁' 의혹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김동연 후보에게 특정 기업 전 임원들이 거액후원금을 냈다는 언론보도를 문제삼은 김은혜 후보는 "토론 직전 보도를 봤는데 지난해 10월 거액 후원금(1000만원)을 낸 인물이 조폭 출신으로 주가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며 "대장동 김만배의 100억원이 이 인물 회사로 가서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까지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가 김동연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한 날 1000만원씩 후원금 2000만원이 입금됐다"며 "대장동 주민의 피눈물 서린 돈이 단일화 대가로 간 것 아닌지와 선거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개탄스럽다. 대선 출마하며 후원금만으로 했고 내신 분들이 누군지도 모른다. 작년 10월이라는데 이재명 후보와 연대는 금년 2월이고 그때 처음 만났다"며 "얼토당토않은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 강력히 항의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KT 전무 시절 신입사원 공채 부정 청탁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그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청탁에 대해 모르는 사람, 그런 일 없다고 했는데 하루도 안 된 보도 내용에서는 '검사가 추천 사실이 있냐'고 하자 '시댁 쪽에 부탁받았다'고 답했다"며 "교통사고 안 났다고 음주운전 처벌 안 하나. 거짓말에 해명하라"고 따졌다.

이에 김은혜 후보는 "청탁한 사실이 없다. 능력 안 되면 떨어뜨리라는 청탁이 있냐"며 "당시 민주당 정권이었고 저는 전 정부 사람이라 (검찰) 수사가 가만두지 않았을 것"이라고 맞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